여야 5당, 이번 주 정치협상회의 열기로...선거제 개혁 등 논의 예정

전환욱 기자입력 : 2019-11-18 18:00
20일 회의서 일시·의제 구체화 작업
여야 5당은 이번 주 중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 정치협상회의를 열기로 했다. 여야는 회의에서 선거제 개혁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법안 처리 방향을 논의할 예정이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김선동 자유한국당·김관영 바른미래당·여영국 정의당·박주현 민주평화당 의원은 18일 오후 국회에서 실무회의를 가진 후 이같이 전했다.

윤호중 의원은 회의 직후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금주 중 국회의장 주재로 5당 대표가 참여하는 정치협상회의를 열기 위해 수요일(20일)에 한 차례 더 (실무자들이) 모이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 자리에서 정치협상회의의 구체적인 일시, 장소, 의제를 심도 있게 논의할 것"이라고 했다.

김선동 의원은 "선거법 합의 부분은 원내대표 차원에서 진행되고 있어 그 페이스도 봐야 한다. 당마다 사정이 달라서 우리(실무자)가 무엇을 한다고 할 단계가 아니다"라며 "(각 당의 입장을) 얘기하면 서로 마찰이 생겨서 말을 아껴야 하는 상황"이라고 했다.

김관영 의원은 “우선 당에 가서 얘기해본다고 하니 수요일에 얘기를 해야 한다”고 했다.

박주현 의원은 "이번 주 안 정치협상회의를 하기 위해서 다시 한번 만나 구체적인 얘기를 한다고까지 진전시킨 것이 오늘의 성과"라며 "정치협상회의가 열리면 '한국당에 (여야 모두가) 합의할 수 있는 안을 언제까지 갖고 오라'는 시한이 정해지는 것이라 굉장히 중요하다"고 했다.

박 의원은 "민주당은 결과 도출을 위해 잘 마무리해야겠단 입장으로 보였다"며 "결국 선거법과 관련해선 과반수 통과가 가능한 안이 정확히 도출돼서 한국당이 들어오면 오는 대로 의원정수를 좀 늘려서 하고, 안 들어오면 그 안 대로 결정되는 그림이 되지 않을까 한다"고 전했다.
 

더불어민주당 총선기획단장인 윤호중 사무총장이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총선기획단 회의에 참석하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