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총선서 국민 평가 못 받으면 책임지고 물러날 것"

박성준 기자입력 : 2019-11-18 10:54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8일 "이번 총선에서도 우리가 국민들에게 제대로 평가받지 못한다면 저부터 책임지고 물러나겠다"고 선언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주 김성찬 의원과 김세연 의원이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한국당과 자유민주진영이 나아갈 당 쇄신, 또 자유민주진영의 쇄신에 대한 고언도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당 쇄신은 국민적 요구다. 반드시 이뤄내야 할 시대적 소명"이라며 "당 쇄신의 방안에 대해서 숙고하면서 폭넓게 국민의 의견을 수렴하고 있고, 또 다양한 의견들을 적극적으로 받들 것"이라고 했다.

이어 "확실하게 그리고 과감하게 쇄신해나갈 것"이라며 "이를 통해서 다음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하도록 진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날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돼 본회의 부의를 목전에 둔 선거법 개정안과 공수처법에 대해서도 "패스트트랙은 원천 무효이고, 선거법과 공수처법은 반민주 악법이기에 우리는 모든 것을 걸고 막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