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빗, 투자자보호 위해 실시간 모니터링 등 강화

서대웅 기자입력 : 2019-11-18 10:36
하반기 보이스피싱 피해 0건 유지 중
암호화폐 거래소 코빗이 전기통신금융사기(보이스피싱) 예방을 위해 암호화폐 입·출금 모니터링 시스템을 강화하는 등 컴플라이언스 정책에 집중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코빗은 고객이 자산을 보호받고 안전하게 거래할 수 있도록 의심 패턴의 입·출금이 발생하면 출금지연 및 정지 등의 조치를 시행하고 있다.

지난 8월에는 △개인 KYC 강화 △24시간 상시 이상거래 입·출금 모니터링 △출금한도 조정 등 보이스피싱 방지를 위한 정책을 마련했다.

박상곤 코빗 대표는 "급증하고 있는 보이스피싱에 효과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다양한 정책을 도입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이 안심하고 거래할 수 있는 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코빗은 하반기 보이스피싱 피해사례가 0건으로 안전한 거래를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사진=코빗]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