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檢, 한국당 패스트트랙 수사…강제소환이나 기소해야"

김도형 기자입력 : 2019-11-18 10:20
"외세 부당한 요구에 결코 지지 않는 나라를 만들겠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8일 "검찰은 패스트트랙 수사를 더이상 시간 끌어선 안 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 7개월 동안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경찰과 검찰의 소환을 모두 거부했다. 나경원 원내대표가 검찰에 출석한 것 외엔 소환 거부 입장에 변화가 없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대표는 "명백한 불법을 저지르고도 자신들은 성역인양 법적 절차를 무시하는데, 법 질서상 결코 허용될 수 없는 일"이라며 "벌써 7개월이 지났고 소환 거부한 것도 서너 차례 됐다. 검찰의 강제소환이든, 조사 없는 기소든 일반 국민과 다를 바 없이 절차를 진행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그러지 않으니 법을 어기고도 대리조사 같은 적반하장의 반응이 나오는 것이다"며 "한국당 의원들도 시간 끌면서 어물쩍 선거국면으로 넘어가면 된다는 생각을 버리기 바란다"고 했다.

이 대표는 아울러 전날이 순국 선열의 날이었음을 지적하며, "외세의 부당한 요구에 결코 지지 않는 나라를 만드는 데 국민과 함께하겠다"고 했다.

최근 한미 방위비 분담 협정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미국 측의 요구가 과도하다는 뜻을 표출한 것으로 읽힌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