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주 "'김세연 만큼만 해라'…참 많이 들었다"

김도형 기자입력 : 2019-11-17 18:51
부산 지역구 2세 정치인 '공통점'…"김세연 만큼만 해라"
권성주 전 바른정당 대변인이 17일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의 불출마와 관련, "끝은 아니라 생각한다. 언젠가 다시 더 큰 무대에서 함께 일할 수 있는 날 그리겠다"고 밝혔다.

권성주 전 대변인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너거당 김세연 만큼만 해라.' 정치 입문 후 바른정당으로 함께할 때 참 많이도 들었던 말씀"이라며 이렇게 적었다.

권 전 대변인은 "같은 지역 2세 정치인으로 그 특유의 겸손함과 성실함은 많은 귀감이 됐고 언젠가 함께 지역과 나라를 바꾸고 싶다 생각했다"고 했다.

이어 "그래서 지난 지방선거를 앞두고 바른정당을 떠나야 했을 때 부단히도 붙잡았다"며 "국회의원으로서, 정당인으로서 인상적이었던 그 모습 오래오래 기억하겠다"고 했다.

권 전 대변인과 김 의원은 2세 정치인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권 전 대변인의 아버지는 주일대사를 지냈고 부산 사상구에서 3선을 한 권철현 전 의원이다. 김세연 의원의 아버지는 부산 금정에서 5선을 한 김진재 전 의원이다.

두 사람은 바른정당에서 함께 정치 활동을 했지만 지난 지방선거를 앞두고 김 의원이 탈당, 다른 길을 가게 됐다. 권성주 전 대변인은 내년 총선 부산 수영 출마를 준비하고 있다.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사진 왼쪽)이 권성주 전 바른정당 대변인과 손을 들어올리고 있다. 사진 오른쪽은 정병국 바른미래당 의원[사진=바른정당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