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장파’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 그는 누구인가

신승훈 기자입력 : 2019-11-18 00:00
‘5선’ 김진재 전 의원 아들···한승수 전 총리 사위 당내 3선 중진...18~20대 부산 금정서 내리 당선
17일 자유한국당 내 ‘소장파’로 통한 김세연 의원이 21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3040세대 유일한 3선 의원이자 ‘비박계’인 김 의원의 불출마 선언으로 당내 ‘중진 용퇴론’에 힘이 실릴 것으로 보인다.

김 의원은 부산의 중견기업인 동일고무벨트 창업주인 고 김도근 전 회장의 손자다. 부산에서 5선을 지낸 고 김진재 전 의원의 아들이다. 아울러 박근혜 전 대통령의 이종사촌 언니인 홍소자 여사와 한승수 전 국무총리의 사위이기도 하다.

김 의원의 지역구인 부산 금정구는 부친이 5선을 지낸 곳이다. 18대 때 무소속으로 출마했지만, 64.6%를 얻어 당선됐다. 이후 새누리당으로 복당했고, 19대, 20대 총선에서 내리 당선됐다.

그는 새누리당 시절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국면에서 탈당해 바른정당(현 바른미래당)에서 유승민 대선후보 선거대책본부장 등을 역임했다가 지난해 한국당으로 복당했다.

현재 국회 보건복지위원장과 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장을 맡고 있다.

김 의원은 이날 불출마 선언문에서 “한국당은 이제 수명을 다했다”며 “이 당으로는 대선 승리는커녕 총선 승리도 이뤄낼 수 없다. 무너지는 나라를 지켜낼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존재 자체가 역사의 민폐다. 생명력을 잃은 좀비 같은 존재라고 손가락질 받는다”며 “깨끗하게 해체해야 한다. 완전한 백지상태에서 새로 시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론관을 나서는 김세연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자유한국당 3선 김세연 의원이 17일 오전 총선 불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한 뒤 국회 정론관을 나서고 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