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한·미연합훈련 연기에 "북·미협상 재개로 비핵화 실질 진전 기대"

박경은 기자입력 : 2019-11-17 17:04
"북·미 양국 대화 진행 상황 계속 팔로우 중"

청와대가 17일 한·미 국방 당국이 이달 중 예정됐던 양국 연합공중훈련을 연기하기로 결정한 데 대해 "북·미 대화를 위한 실무 협상이 조속히 재개돼 북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향한 실질적 진전이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한·미 연합공중훈련 연기 결정이 북·미 협상에 힘을 주려는 의도냐'는 질문에 "북·미 간 대화 모멘텀을 유지하고 북한 비핵화에 있어 실질적인 진전이 있도록 한·미 간에도 긴밀한 협의가 진행돼 왔다"며 이같이 답했다.

이 관계자는 "최종 목표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와 비핵화로, (지금은) 그 최종 목표를 향해 가는 선상에 있다"면서 "어쨌든 지금 한반도 평화 관련해서는 진행 중인 상황이기에 청와대도 조심스럽게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청와대. [사진=청와대]


아울러 "북·미 양국이 대화를 위해 계속해 논의를 진행하는 상황"이라며 "(양국 논의 상황에 대해) 청와대에서는 계속 팔로우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앞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부 장관은 이날 태국 방콕에서 열린 아세안확대 국방장관회의(ADMM-Plus) 계기에 만나 이달에 예정된 연합공중훈련 연기를 결정했다.

에스퍼 장관은 공동기자회견에서 "양국의 이런 결정은 외교적 노력과 평화를 촉진하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선의의 조치"라며 북한 또한 미사일 실험 유예 등 상응 조치를 취하고 조건 없는 대화로의 복귀를 촉구했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