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철도통합무선통신 신규 기술 솔루션 검증

최다현 기자입력 : 2019-11-16 09:00
LTE-R 종합검증센터서 검증… 오픈 이노베이션 성과
LG유플러스는 철도환경에 특화된 신규 'LTE-R(철도통합무선통신)' 기술 솔루션의 검증을 마쳤다고 17일 밝혔다.

LTE-R은 4G 이동통신 기술을 철도 사업에 활용하기 위한 기술이다. 노후화 된 열차무선설비(VHF방식)를 개선해 달리는 열차 간, 열차와 관제 간, 유지보수자 상호간의 음성과 영상, 데이터를 효율적으로 전송하는 게 목적이다.

LG유플러스가 이번에 검증을 마친 기술은 철도 운영 환경과 동일 조건을 갖춘 'LTE-R 종합검증센터'에서 이뤄져 신속한 현장 적용이 가능하다.

LTE-R 종합검증센터는 올해 초 마곡 LG사이언스파크와 대전 R&D센터 간 '고밀도 파장분할다중화' 장거리 전송망을 통해 구축된 최신식 LTE-R 시험센터다. 국내에서 유일하게 실제 철도 운용환경과 100% 동일한 구조를 갖추고 있으며 다양한 협력사들이 각종 시험과 실증 데이터를 추출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한다.

또한 LG유플러스와 중소기업들이 신기술 연계 방안을 공동으로 논의하는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 프로젝트로 진행돼 상생 협력의 의미도 크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검증을 완료한 LTE-R 기술을 기반으로 협력사들과 추가 솔루션을 개발하고 해외시장 진출까지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며 "이를 통해 종합검증센터의 경쟁력을 높이고 기술 수출의 교두보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대전에 있는 ‘LTE-R 종합검증센터’에서 현장 기술자가 철도 환경에 최적화 된 솔루션 검증을 위해 안테나를 설치하는 모습.[사진=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는 최근 LTE-R 종합검증센터에서 국내 최초로 노선환경과 지상장치, 차상장치 등 실제 장비를 활용한 모의 주행에도 성공했다. 이를 통해 현재는 유선망을 통해 전달되고 있는 열차 제어 시스템 'KTCS(Korean Train Control System)-2'를 LTE-R 기반 무선망으로 고도화하기 위한 밑바탕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5월에는 'LTE-R 교육훈련센터'를 선보였다. 교육훈련센터에서는 LTE-R 사업에 참여하는 운영기관이나 중소기업·스타트업 내 기술 인력들에게 역량강화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최근에는 운영기관을 대상으로 실제 오송 철도종합시험선로에서 발생한 전파간섭 사례 분석 교육을 실시해 업계에서 호응을 얻었다.

오영현 LG유플러스 무선사업담당은 "산·학·연 협력과 기술 교류에 필수적인 LTE-R 철도통합무선망 사업에서 오픈 랩 방식의 LTE-R 종합검증센터가 구심점 역할을 해나가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중소기업들이 신기술 개발·검증, 교육실습 등을 할 수 있도록 다양한 인프라를 제공하고, 이를 통해 국내 철도통합무선망 서비스 품질 고도화와 기술 발전을 선도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 마곡 LG사이언파크에서 LG유플러스 직원들이 센터 설비를 점검하는 모습.[사진=LG유플러스 제공]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