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플러스 출시 첫날 1000만 가입자 '잭팟'… 넷플릭스 대항마 부상

최다현 기자입력 : 2019-11-14 15:31
주가 7.3% 상승… 예측 뛰어넘는 수요에 기술적 결함 발생하기도 프로모션 가입 비중은 미공개… 2024년 최대 9000만명 가입자 목표
디즈니의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디즈니+(플러스)'가 출시 첫날 가입자 1000만명을 돌파하며 넷플릭스의 대항마로 떠올랐다.

월트디즈니컴퍼니는 13일(현지시간) "디즈니플러스가 주요 이정표에 도달했다"며 "출시 첫날 가입자 1000만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시장의 반응도 긍정적이다. 디즈니의 주가는 이날 7.3% 상승해 역대 최대치인 148.72달러로 거래를 마감했다. 장중에는 149.92달러까지 급등하기도 했다.

첫날 가입자가 폭발적으로 늘어나면서 기술적인 결함도 발생했다. 일부 이용자들은 스크린에 '서비스에 접속할 수 없다'는 내용의 메시지가 표시됐다. 애플의 앱스토어에서 디즈니플러스 앱을 내려받는 데도 문제가 있었다.

디즈니 측은 이에 대해 "소비자들의 수요가 우리의 기대 수준을 초과했다"며 "문제 해결을 위해 신속하게 대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디즈니는 디즈니의 애니메이션은 물론 픽사, 내셔널지오그래픽, 21세기폭스, 마블 등의 콘텐츠를 내세운다. 가격 또한 월 6.99달러(약 8100원)를 기본 요금제로 제공한다. 12달러부터 시작하는 넷플릭스의 절반 수준이다. 또한 1년 약정은 69.99달러(약 8만1300원)의 구독료를 책정했다.

다만 성공을 예단하기에는 신중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온다. 초기 가입자 유치는 성공적이지만 디즈니가 7일 동안의 무료 체험기간을 제공하는 만큼 향후 이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또한 1000만 가입자 중 사전예약 및 프로모션을 통한 가입 비중은 공개되지 않았다. 디즈니는 출시에 앞서 공식 팬클럽 회원, 버라이즌 무제한 요금 가입자 등을 대상으로 무료 이용권 및 할인 프로모션을 진행했다.

디즈니는 오는 2024년까지 최소 6000만명, 최대 9000만명의 가입자를 확보하겠다는 목표를 공개했다. 더불어 가입자 규모가 목표치 만큼 늘어나야 수익을 얻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디즈니플러스 서비스 제공 국가는 미국과 캐나다, 네덜란드를 시작으로 오는 19일 호주, 뉴질랜드 등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내년 3월에는 유럽과 아시아 지역에서도 서비스를 시작한다.

첫날 가입자 대박을 터트리면서 디즈니플러스는 현재 OTT업계 1위인 넷플릭스의 대항마가 될 가능성을 높였다. 넷플릭스는 미국 내 가입자 6100만명을 포함해 전세계에서 1억5000만여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

 

[사진=디즈니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