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경제부총리로부터 "내년 지자체예산 이·불용사업 존폐 검토" 보고받아

박경은 기자입력 : 2019-11-14 16:05
홍남기 경제부총리 정례보고..."연말까지 경제활력 제고에 최선 다하겠다" 文대통령 "한국경제 리더십 중요...경제상황 및 전망 자세히 설명해달라"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홍남기 경제부총리 및 기획재정부 장관으로부터 업무보고를 받고 현 경제상황 및 전망에 대해 자세히 설명해줄 것을 당부했다. 홍 부총리는 문 대통령에게 지방자치단체의 반복적인 이·불용 발생 사업 등과 관련해 내년 존폐를 점검하겠다고 보고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경제부총리 정례보고 관련 서면브리핑을 통해 "오늘 문 대통령은 11시부터 1시간 동안, 홍 부총리로부터 최근 경제상황에 대한 대응, 2020년 경제정책방향 추진계획, 혁신성장 추진성과 및 향후 계획 등 주요 경제현안에 대해 정례보고를 받았다"며 이같이 소개했다.

고 대변인에 따르면 홍 부총리는 이날 경제상황과 관련해 연말까지 예산의 이·불용 최소화, 공공기관 투자 집행강화, 민간기업 투자 애로해소 등으로 경제활력 제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홍 부총리는 "지자체의 반복적 이·불용 발생 사업 등에 대해서는 내년에 원점에서 존폐를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4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한-스페인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 연단에 오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동시에 내년 경제정책방향과 관련해 경기반등의 모멘텀을 마련하고 경제 체질개선과 구조개혁 본격화로 성장동력 확충 및 지속가능 성장의 확고한 토대 구축에 역점을 두겠다고 보고했다.

아울러 경제 체질개선을 위해 창업 활성화, 공공기관 혁신, 인구구조 변화에 대응한 대비 및 제도 정비, 획기적 규제혁파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또 국민적 요구가 높은 공정·상생·포용의 3대 가치가 우리 경제의 기본 토대가 될 수 있도록 여러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언급했다.

혁신성장과 관련해 제2벤처붐 가시화, 스마트공장 보급 확산, 소재·부품·장비 핵심 전략품목 조기공급 안정화, 연구·개발(R&D) 투자 확대, 혁신인재 양성, 규제샌드박스 도입 등에 대한 성과도 보고했다.

이와 함께 향후 혁신성장의 가속화를 위해 전(全)산업과 융·복합이 가능한 'DNA(데이터·네트워크·AI)'와 핵심 신산업인 '시스템반도체·미래차·바이오헬스' 분야에서 첨단기술 개발과 기업의 투자확대를 중점 추진하겠다고 보고했다.

바이오의 경우 특히, 한국 경제의 제2의 반도체산업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범부처 차원의 '바이오산업 혁신 태스크포스(TF)'를 통해서 적극 육성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혁신성장 분야에서 새로운 시도와 창업, 규제혁신 등 많은 성과가 있었다고 평가하고, 화장품 시장도 바이오산업의 중요한 축인 만큼 K뷰티 산업의 육성을 바이오산업 혁신방안 마련 시 적극 검토해줄 것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한국경제에 대한 리더십을 지속적으로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현 경제상황과 미래에 대한 전망 등을 자세히 설명할 것을 당부했다.

더불어 한·일 수출규제, 혁신성장 등 각 부처 간 협업을 높이 평가하며 "앞으로도 각 부처 장관들이 중심이 되어 원팀으로서의 협력 시스템이 지속·강화되길 바란다"고 주문했다고 고 대변인은 전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