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3분기 영업손실 174억원...'일본불매ㆍ환율' 영향

김해원 기자입력 : 2019-11-14 14:19
일본 불매 운동 확산, 환율 상승 등 대외요인 업계 전반 영향
국내 저비용항공사(LCC) 1위인 제주항공이 2분기 연속 적자 전환했다. 제주항공은 올해 3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3688억원과 영업손실 174억원, 당기순손실 301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제주항공의 올해 3분기 기준 총 누적 실적은 매출액 1조746억원, 영업이익 122억원, 당기순손실은 175억원이다. 지난해 3분기 누적실적 기준으로 매출액은 5.3% 늘었으나, 영업이익은 87.4% 줄어들었고 당기순이익 역시 적자전환했다.

제주항공은 작년 3분기 대비 실적 악화 원인을 일본 불매 운동, 환율 상승 등 외부요인에서 꼽았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올해 3분기부터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불매운동 여파가 본격적으로 반영되기 시작했고 전년 대비 악화된 환율 등 부정적 외부 요인들이 업계 전반에 걸쳐 직접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사진 = 제주항공 ]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