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독도 추락 소방헬기 수색강화 지시…"모든 수단 투입"

정혜인 기자입력 : 2019-11-13 20:44
문재인 대통령이 독도 소방헬기 추락사고와 관련해 수색 활동 강화 지시를 내렸다.

문 대통령은 13일 “아직 찾지 못한 3명의 실종자가 조속히 구조될 수 있도록 가용한 모든 수단을 투입해 수색 활동을 강화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수습된 구급대원의 시신이 이날 고(故) 박단비 구급대원으로 최종 확인됐다는 점을 보고받고 이렇게 지시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공지 메시지를 통해 전했다.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고인이 유가족과 동료들에게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31일 독도 인근 해역에서 응급환자와 보호자, 소방대원 5명 등 7명이 탄 중앙119구조본부 소속 EC225 헬기 한 대가 독도에서 이륙한 직후 바다로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헬기 탑승자 가운데 김종필(46) 기장, 배혁(31) 구조대원, 선원 박기동(46) 씨의 생사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독도 헬기 추락사고 발생 13일째인 12일 오전 대구 달성군 강서소방서 3층에 마련된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 브리핑실에서 지원단 관계자들이 추락 헬기 탑승원 가족들에게 수색 상황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