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스가 관방 "'北에 3차례 친서 보도, 사실 아냐"

김태언 기자입력 : 2019-11-13 20:33
韓언론 보도 반박 “아베 총리 김정은에 특사보낸 적 없어”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일본이 북한에 특사를 보내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친서를 전달했다는 13일 <조선일보>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스가 장관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아베 총리가 지난 5~9월 야치 쇼타로(谷內正太郞) 일본 국가안보국 국장을 3차례 평양에 특사로 보내 친서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한 조선일보 보도에 대해 "보도는 알고 있지만, 그러한 사실은 없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조건을 달지 않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마주본다는 방침에는 전혀 변함이 없다"고 덧붙였다.

스가 장관은 이날 오전 마크 밀리 미국 합참의장과 만난 것과 관련해서는 "미일 동맹을 한층 강화하자는 점과 함께 한미일 3국 연대의 중요성에 대해 (서로)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밀리 의장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문제에 대해 논의했는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대화에 대해서는 발언을 삼가겠다"고 말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그래픽=연합뉴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