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국방과학연구소(ADD) 폭발 사고 30세 연구원 사망…사고 원인은?

정혜인 기자입력 : 2019-11-13 20:06
고체 상태 연료, 젤 형태로 만든 뒤 설계 유량 측정하다 폭발한 듯
대전 유성구 국방과학연구소(ADD)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해 30세 연구원이 사망하고, 4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13일 오후 4시경 국방과학연수고 9동 젤 추진제 연료 실험실에서 폭발 사고가 발생해 1명이 사망하고 4명이 다쳤다. 사망자는 30세의 선임 연구원이고, 부상자는 32세의 연구원 등 4명이다.

부상자 중 1명은 외부업체 직원으로, 이 직원은 장 파열 진단을 받아 대학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상자들은 로켓 추진용 연료로도 쓰이는 니트로메탄을 다루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ADD 측은 고체 상태 연료를 젤 형태로 만든 뒤 정확한 설계 유량이 나오는지 측정하다 폭발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임성택 ADD 제4기술연구본부장은 연구소 내에서 취재진과 만나 “탄화수소 계통 연료를 시험하는 곳에서 사고가 났다. 연료를 연소하거나 점화한 건 아니고 단지 유량을 계측하던 중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폭발 원인은 정밀 감식을 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예기치 않은 점화 때문에 높은 압력으로 발화하면서 폭발로 이어진 게 아닌가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소방당국은 인력 120명과 장비 30여 대를 동원해 현장을 수습했다. 하지만 ADD 내부 소방대가 폭발 사고 직후 먼저 자체 진화한 뒤 119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13일 오후 대전시 유성구 국방과학연구소(ADD) 내에서 폭발사고로 1명 사망 4명 부상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일반인의 출입이 통제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