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닥, 온라인 인테리어 비교중개 서비스 '특허 획득'

석유선 기자입력 : 2019-11-13 20:13
"서비스 안정성 신뢰성 공식 인정…인테리어 O2O시장 대중화 목표"

집닥 전속모델 배우 차승원[사진=집닥]


인테리어 중개 플랫폼 '집닥'이 특허청으로부터 비교중개 서비스 특허를 공식 획득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로써 국내 온라인 인테리어 비교중개의 안정성과 신뢰성을 공식 인정받아, 시장 환경 조성의 기틀을 마련했다는 게 회사 측 자평이다.

집닥은 지난 9월 ‘인터넷 상에서 인테리어 업체 비교, 중개 장치 및 방법’ 제목으로 특허출원서의 등록결정서를 최종 획득했다.

특허 내용에는 고객이 웹페이지나 모바일을 통해 인테리어 업체를 추천받고 비교견적을 통해 적합한 곳을 선정, 표준계약서에 따라 인테리어 업체와 계약하는 방식 등이 포함됐다.

특히 프로세스 효율 강화 등 고객과 시공업체 모두에게 동일하게 적용되는 온라인 인테리어 비교중개의 순기능도 기재했다.

올해 서비스 론칭 4주년인 집닥은 정보의 비대칭성을 해소하고 안전하고 신뢰 가는 인테리어 시장을 만들기 위해 비교견적 중개 플랫폼을 도입, 운영해왔다. 

불공정한 거래 관행 개선을 위해 공사 수수료를 폐지하고 견적 문의부터 시공 계약 후 사후관리까지 책임 관리하는 '5대 안심 패키지'를 운영하고 있다.

집닥 박성민 대표이사는 “이번 특허 획득을 계기로 기존 서비스를 더욱 고도화하고 사용자 중심의 신규 서비스 도입으로 인테리어 O2O 서비스 대중화에 더욱 앞장서 나가겠다”고 밝혔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