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가전관리 앱 'LG 씽큐' 연동 제품 24종으로 확대

김지윤 기자입력 : 2019-11-13 10:00
150개국서 운영···앱 기능도 지속 강화
LG전자는 가전 관리 애플리케이션인 'LG 씽큐(ThinQ)'와 연동되는 제품을 지난해 20종에서 올해 말까지 24종으로 확대한다고 13일 밝혔다. 

앱 기능도 지속 강화한다. LG전자는 지난 9월부터 고객들이 앱을 보다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구글 어시스턴트 기반의 음성인식 기능을 추가했다. 국내 가전업체 가운데 가전관리 앱에 음성인식 기능을 추가한 것은 LG전자가 처음이다.

지난달부터는 고객들이 앱 스토어에서 소모품과 액세서리를 주문할 수 있게 했다. 예를 들어 퓨리케어 360도 공기청정기의 필터와 무빙휠, 무선청소기 코드제로 A9의 물걸레 파워드라이브와 청소포, 스타일러의 옷걸이와 향기시트, 김치냉장고의 김치통 등이 가능하다. 고객들은 공기청정기를 앱에 등록하면 필터 교체시점을 알려줘 소모품을 편리하게 구매할 수 있다.

앞서 LG전자는 가전관리 앱을 보다 강화하는 취지에 맞춰 앱 명칭을 'LG 스마트 ThinQ'에서 'LG ThinQ'로 변경한 바 있다. 현재 이 앱은 150개 국가에서 운영 중이다. 

류혜정 LG전자 H&A스마트홈사업담당 전무는 "LG ThinQ가 단순히 가전을 제어하는 것을 넘어 고객들이 가전을 보다 편리하고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차별화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 가전관리 스마트폰 앱 'LG 씽큐'. [사진=LG전자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