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그리스에 8500억원 '통큰 선물'...'일대일로' 우군 확보 총력

최예지 기자입력 : 2019-11-12 11:28
중국-그리스, 피레우스항 투자 위한 MOU 체결 브라질 브릭스 정상회의서도 우군 확보 나설 듯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국빈방문 중인 그리스에 8500억원 규모의 선물 보따리를 안겼다. 일대일로(一帶一路,육해상 실크로드)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그리스를 교두보 삼아 유럽으로 경제적 영향력을 확대하겠다는 전략적 포석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중국 관영언론 신화통신의 인터넷판인 신화망(新華網)에 따르면 그리스를 국빈 방문 중인 시 주석은 11일(현지시간) 키리아코스 미초타키스 그리스 총리를 만나 아테네 인근에 있는 피레우스항 투자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중국 국영 해운기업인 코스코는 총 6억6000만 유로(약 8500억원)를 투자해 그리스 최대 항만이자 유럽의 6번째 컨테이너항인 피레우스항을 유럽 최대 상업항으로 키울 계획이다. 피레우스항은 올해 스페인 발렌시아항을 제치고 지중해 지역에서 최대 컨테이너 물동량을 자랑하는 항구가 될 전망이다.

시 주석은 미초타키스 총리와 회담을 마친 뒤 "피레우스항의 환적 역할을 강화해 해상과 육로를 통한 유럽으로의 운송 능력을 끌어올리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중국은 피레우스항을 일대일로의 '해상 실크로드'를 추진하는 데 핵심적인 곳으로 보고 공을 들여왔다. 유럽과 아시아, 아프리카 대륙이 교차하는 지점이기 때문이다. 중국이 아프리카에서 케냐 나이로비를 거점으로 삼은 만큼, 홍해와 지중해를 잇는 수에즈 운하를 통해 유럽 지역의 운송능력을 끌어올릴 수 있다는 분석이다.
 

그리스를 방문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오른쪽)이 11일(현지시간) 아테네의 대통령궁에서 프로코피스 파블로풀로스 그리스 대통령과 회담에 들어가기 전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시 주석은 파로코피스 파블로풀로스 그리스 대통령과도 만나 양국 간 신뢰 강화, 실무 협력 확대, 문명 대화 촉진을 통한 인류 운명 공동체 구축에 함께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시 주석은 "중국과 그리스의 친선은 양국의 협력일 뿐만 아니라 양대 문명의 대화"라면서 "중국과 유럽의 협력을 추진하는 동시에 다자주의를 수립하는 모범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파블로풀로스 대통령은 "그리스가 중국의 핵심 이익을 지지하며 일대일로 건설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겠다"고 화답했다.

중국과 그리스는 피레우스항 투자 외에 에너지, 수송, 금융 등을 포함한 15개 분야의 경제 협력에 합의했다. 그리스 전력사인 'ADMIE'의 지분 일부를 보유한 중국 국가전력망공사는 그리스 본토와 크레타섬 사이 해저 전력케이블 구축 프로젝트에 관심을 표명했고, 중국 공상은행은 그리스 지점 설립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독일, 프랑스 등 유럽연합(EU) 주도국들은 중국이 EU를 분열시키고 있다며 우려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앞서 10월 그리스를 방문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중국이 경제력을 앞세운 불공정거래로 각국을 '부채의 늪'에 빠뜨리고 자국만 이익을 얻는 '부채 함정 외교'를 펼치고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한편, 시 주석은 전날부터 15일까지 그리스를 국빈방문하고 브라질에서 열리는 제11차 브릭스(BRICS)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이번 정상회의에는 개최국 브라질의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시릴 라마포사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 등 브릭스 정상들이 모두 참석할 예정이다. 시 주석은 브라질에서도 미·중 무역전쟁에서 중국에 힘을 실어줄 수 있는 '우군 확보'에 총력전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