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좌관2' 신민아X이엘리야, 첫방 기념 꽃미모 발산

신정원 기자입력 : 2019-11-12 09:38
'보좌관2 -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을 이끄는 미모의 여주인공 신민아와 이엘리야가 첫 방송을 기념해 꽃 미모를 발산했다.
 

[사진=신민아, 이엘리야 인스타그램]
 

신민아와 이엘리야는 지난 11일 첫 방송을 앞두고 각자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첫방을 기념했다.

두 사람은 모두 빛나는 미모를 자랑했다. 신민아는 모자를 써도 가려지지 않는 청순미를 발산해 이목을 사로잡았다. 이엘리야 역시 무결점 꿀광 피부를 뽐내 시선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두 사람은 JTBC 새 월화드라마 '보좌관2 -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에서 시즌1보다 더 단단해진 여성으로 등장했다.

대한당 비례대표 초선의원 강선영 역을 맡고 있는 신민아는 자신의 보좌관이었던 고석만(임원희 분)의 죽음을 재수사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을 보였다. 연인이었던 장태준(이정재 분)에 대한 신뢰를 잃은 그는 스스로 강해지기 위해 마음 먹었다.

반면 윤혜원 역의 이엘리야는 장태준을 힘껏 밀어주기 위해 달렸다. 윤혜원은 시즌1 때 송희섭 의원실 6급 비서로 있다가 시즌2에서 장태준 의원실 4급 보좌관으로 돌아왔다. 신념을 위해 일을 하고자 마음먹은 그가 앞으로 장태준과 어떤 활약을 펼칠지 벌써부터 기대가 모아진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