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잉 "737맥스 내년 1월께 운항 재개"

조아라 기자입력 : 2019-11-12 06:51
잇단 추락 참사로 운항정지..."자동실속방지시스템 업그레이드 완료 승인 대기"
연이은 추락 참사로 전 세계에서 운항이 정지된 보잉 737맥스 기종의 운항이 내년 1월께 재개될 전망이라고 보잉이 밝혔다.

11일(현지시간) 외신들에 따르면 보잉은 이날 낸 성명에서 "올해 4분기 중에 미국 연방항공청(FAA)의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인증을 얻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밝혔다.

737맥스는 지난해 10월 인도네시아 라이온에어 여객기 추락과 올해 3월 에티오피아항공 여객기 추락 사고를 낸 기종이다. 이후 지난 3월부터 미국을 비롯한 40여 개 국에서 운항이 중단됐다. 

보잉은 "다음 달께 맥스 기종을 각 항공사에 인도하는 절차에 들어갈 수 있을 것"이라며 "업그레이드된 조종사 훈련 규정의 검증을 거쳐 내년 1월부터 맥스 기종의 상업용 서비스가 재개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올해 중으로 운항 재개 승인을 얻는 게 어려울 것이라는 업계 전망보다는 다소 앞당겨진 것으로 보인다.

보잉은 조종특성향상시스템(MCAS)으로 불리는 자동 실속(失速) 방지 시스템 업그레이드를 완료하고 연방항공청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 보잉은 최종적으로는 항공 당국의 인증 여부에 운항 재개 시점이 달렸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항공 당국은 소프트웨어 시뮬레이터 인증, 조종사 운항 테스트, 합동 운항 평가위원회(JOEB) 심사 등 5가지 절차로 진행된다.

보잉은 "첫 번째 단계인 '소프트웨어 시뮬레이터 인증'을 지난주 성공적으로 통과했다"면서 다음 단계를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보잉 737 맥스[사진=AP·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