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년 스마트한 해양수산의 미래...자율운항선박으로 해운·물류 혁신

최지현 기자입력 : 2019-11-11 15:54
완전 자율운항 선박 기술 확보...세계시장 50% 점유율 확보 스마트 기술 도입해 수산물의 생산·가공·유통 혁신 2030년까지 1조4000억원 예산 투입
#.2030년 국내 최대 무역항인 부산항. 대형 컨테이너를 실은 해운선들이 끊임없이 드나든다. 물류 처리를 위해 크레인과 지게차들은 컨테이너를 분주히 나른다. 쉴틈 없이 바쁘게 돌아가지만 인적을 찾아볼 수가 없다. 부산항에 있는 모든 선박과 물류처리 기계들은 사물인터넷(IoT) 기술로 연결된 서로의 신호에 따라 자율 운영되고 있기 때문이다.

#.황해 연안에서 조업 중이던 김모 선장의 배가 육지로 배를 돌리고 있다. 조금 전 한 차례 더 어망을 던지려는 찰나, 스마트 어업관리 모델로부터 조업 대상 어종의 당일 총 어획량이 넘어섰다는 알림을 받았기 때문이다. 아쉬움이 남지만 배를 돌릴 수밖에 없다. 이를 무시하고 조업에 나섰다간 어떤 어종을 몇 마리 잡았는지까지 정확히 감시하는 인공지능(AI) 기반 CC(폐쇄회로)TV가 불법조업 현장 모습을 관할 기관에 바로 전송하기 때문이다.

이는 해양수산부가 11일 발표한 ‘해양수산 스마트화 전략’에 따라 예상되는 우리 해양수산업의 미래 모습이다.

이날 해수부는 2030년까지 1조400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 해상운송체계 지능화 및 물류서비스 혁신 △ 수산업 전 과정에 스마트 밸류체인 구축 △ 해양환경‧재해‧안전 스마트 관리‧대응 등의 과제를 제시했다.
 

스마트해양수산 2030 미래상.[자료=해양수산부]


◇완전 자율운항 선박 개발...스마트 항만 등 해운·물류 혁신
 

스마트 해상물류 개념도.[자료=해양수산부]


특히 해상운송 체계 지능화를 통한 해상 물류서비스 혁신에 방점을 찍고 있다. 해수부는 자율운항 선박 기술개발을 통해 우리 조선업계가 2030년경 자율운항 선박 세계시장의 50% 이상을 점유한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조선업계에 따르면, 현재 우리 조선업계는 고부가가치 선박 세계시장의 67%를 점유하고 있으며, 고부가가치 선박 대부분이 자율주항 선박으로 전환되는 2025년경 해당 세계시장 규모는 1550억 달러(약 180조원)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자율운항 선박 기술 연구는 이미 첫발을 뗀 상태다. 해수부와 산업통상자원부가 공동 추진하는 ‘자율운항 선박 기술개발사업’의 예비타당성조사가 지난달 30일 최종 통과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해수부는 내년부터 2025년까지 총 1603억원의 연구비를 투입해 최소인원 승선, 원격제어 등이 가능한 IMO(국제해사기구) 레벨 3 수준의 선박 자율운항 기술을 확보할 예정이다.

해수부는 이후 후속개발을 통해 2030년까지 완전무인 자율운항이 가능한 레벨4 수준의 기술을 완성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기술개발뿐 아니라 자율운행 선박이 실제 운용될 수 있도록 항만과 통신망 등의 인프라 정비에도 나선다.

해수부 관계자는 “원격 운용 크레인, 자율주행 화물 이송장비 등 IoT(사물인터넷) 기술을 접목해 항만 하역 전 과정에 대한 자동화·지능화 네트워크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라면서 ”해운물류 시스템의 효율적 운영을 위해 자율운항 선박과 항만 간의 커뮤니케이션 문제 역시 각각의 연구 과정을 상호연계해 해결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내년까지 연안에서 100㎞ 범위 안에 LTE-M 통신망을 구축해 연안해역 운항 시 안전성을 높이고 향후 자율운항 선박과 스마트항만 간 정보 교환 체계도 준비한다.

◇수산자원 실시간 관리 강화...온라인 수산물 유통 활성화
 

스마트 수산업 개념도.[자료=해양수산부]


수산 분야에서는 수산물의 생산·가공·유통 등 전 과정에 스마트 기술을 도입해 디지털 기반의 신(新)수산업 구현을 추진한다.

우선 해수부는 빅데이터와 AI 기술을 접목해 수산자원을 효율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스마트 어업관리 모델 도입으로 어업인들이 어종·어획량을 조업 중 입력함으로써 총허용어획량에 대한 실시간 관리·측정이 가능해진다. 또한 딥러닝 AI 기반 CCTV 옵서버를 개발, 2025년까지 전체 근해어선 2700여척에 탑재해 어획량 관리와 불법조업 감시도 강화할 예정이다.

수산물 유통과정 혁신과 소비자 권리 강화를 위한 실시간·온라인 경매시스템도 도입된다.

내년부터는 소비자가 산지 위판장을 방문하지 않고 온라인에서 수산물 영상을 확인해 주문할 수 있는 ‘캠(Cam) 마켓’ 사업이 진행된다. 또한 고등어, 갈치 등에 대한 선상 온라인 경매시스템 시범사업이 2023년 시작된다. 이를 통해 현행 최대 9시간까지 걸리는 경매 인도 과정이 최소화돼 수산물 선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해양수산 스마트화 전략은 해양수산업이 미래 먹거리를 만들어가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해양수산 각 분야의 스마트화가 빠른 속도로 진행될 수 있도록 해양수산 분야와 정보통신기술 분야 종사자들이 현장에서 과감히 도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