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히트가 정말 큐브엔터를? 1주일새 95% 급등

윤정훈 기자입력 : 2019-11-11 10:40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매각을 진행 중인 코스닥 상장사 큐브엔터테인먼트가 급등하고 있다. 방탄소년단(BTS)의 소속사인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인수할 수 있다는 기대감이 시장에 반영된 까닭이다.

11일 오전 10시30분 기준 큐브엔터테인먼트는 전일 대비 29.75% 상승한 5080원에 거래되고 있다. 지난 1일 2600원이던 종가 대비 약 95% 급등이다.

큐브엔터테인먼트의 실 소유주인 딜라이브는 EY한영을 매각주관사로 선정하고 매각을 진행 중이다. 큐브엔터의 최대주주는 30.61%를 보유한 IHQ이며, IHQ는 딜라이브가 45.48%의 지분으로 최대주주다.

큐브엔터 인수후보로는 국내 코스메틱 기업과 중국계 재무적투자자 등 2~3곳에 이르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방탄소년단 소속사인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비상장사다. 이에 시장에서는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큐브엔터 인수를 통해서 우회상장을 할 수 있지 않을까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빅히트는 올해 걸그룹 여자친구 소속사인 쏘스뮤직 인수, 민희진 브랜드 총괄 영입 등을 하며 몸집을 불려나가고 있다. 또 CJ E&M과 손을 잡고 자본금 70억원 규모의 합작법인 빌리프랩을 설립했다. 빌리프랩은 내년 데뷔를 목표로 새로운 남자 아이돌 그룹 글로벌 오디션을 진행했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지난해 2142억원 매출액 651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올해는 상반기에만 2001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방시혁 대표가 지난해 12월 31일 기준 43% 지분으로 최대주주이며, 넷마블이 25% 지분을 보유한 2대주주다.

방 대표는 지난 8월 기업설명회에서 "기존의 부가가치가 생성되고 확장하는 과정에 변화를 일으켜 매출 증대와 시장 규모를 확대하겠다"며 "K-POP 산업의 혁신을 글로벌 음악시장 혁신의 프런티어가 될 것을 꿈꾸고 있다"고 말했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