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전과 등 개인정보 열람내역 당사자에 공개해야"

신동근 수습기자입력 : 2019-11-11 09:02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수사과정에서 검찰이 전과 등 개인정보를 조회했다면 수사나 재판이 진행 중이더라도 조회내역을 공개해야 한다는 법원 판결이 나왔다.

1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행정법원 행정11부(박형순 부장판사)는 형사 재판을 받고 있는 A씨가 검찰총장을 상대로 자신의 개인정보를 조회한 내역을 공개하라고 요청한 ‘정보공개거부처분취소’ 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했다.

A씨는 지난해 9월 검찰이 자신의 전과를 비롯한 과거 수사자료를 열람·조회한 내역에 대해 정보공개를 청구했다.

이에 검찰은 '진행 중인 재판과 관련된 정보나 수사·공소 제기 및 유지 등에 관한 내용이 공개될 경우 직무수행을 현저히 곤란하게 하는 정보에 대해선 공개하지 않을 수 있다'라는 정보공개법을 근거로 A씨의 청구를 거절했다.

재판부는 A씨의 손을 들어줬다. A씨가 요청한 정보는 직무수행을 어렵게 한다고 볼 수 없고, 헌법에서 보장된 개인정보자기결정권의 행사를 보장해야 한다는 취지에서다.

재판부는 "비공개대상 정보로 분류하려면 수사기관의 직무수행을 어렵게 한다고 인정할 만한 이유가 구체적으로 있어야 한다"며 "A씨가 요구한 정보는 자신에 대한 검찰의 전산 조회 일자, 조회자 이름 등 '조회'에 대한 것으로 구체적인 수사내용과 수사기법을 포함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 “수사의 방법이나 절차 등이 공개될 우려가 있어 보이지 않는다”며 "A씨가 검찰에 공개해 달라고 한 것은 개인정보 열람 내역으로, 단순한 국민의 알 권리를 넘어 헌법에 의해 보장되는 개인정보자기결정권의 실질적 행사를 위해 공개 필요성이 크다"고 덧붙였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