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향해 재차 경고 "기회의 창 매일 닫히고 있어...연말까지 결정해야"

박경은 기자입력 : 2019-11-09 12:50
조철수, '모스크바 비확산회의'서 美 태도 변화 촉구…"대화를 위한 대화는 무의미" 트럼프 재선 실패시 비핵화 협상 묻자 "북·미, 양국 정상 사적관계에 기반해 지탱"
북한이 미국을 향해 연내에 비핵화 회담과 관련, 기회의 창이 닫히고 있다면서 전향적인 결정을 내릴 것을 재차 촉구했다.

조철수 북한 외무성 미국 국장은 8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모스크바 비확산회의-2019'(MNC-2019) 한반도 세션에 참석, 기조연설을 한 뒤 참관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MNC는 원자력 에너지와 핵 비확산 문제 연구를 주로 하는 모스크바의 독립연구소 '에너지·안보센터'가 2∼3년에 한 번 주기로 개최해오고 있다. 비확산 분야 민·관·학계 인사가 모이는 '1.5 트랙'(반관반민) 성격의 행사로, 올해는 40여개국에서 300여명이 참가했다.

앞서 지난 7일 환영 리셉션을 시작으로 8∼9일 양일간 본 회의가 열려 핵 비확산 문제와 관련한 여러 주제가 논의되고 있다.

이날 조 국장이 발표자로 참석한 한반도 세션에도 이도훈 본부장, 램버트 특사 등이 참관자로 자리를 함께했으나 북·미, 남북 인사들은 서로 간단한 인사를 나눈 것 외에 본격적 대화를 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조철수 북한 외무성 미국 국장이 8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모스크바 비확산회의-2019'(MNC-2019)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 국장은 '한반도 문제 해결 및 대화 유지를 위한 긍정적 추진력을 유지하고 싶다면 가장 긴급한 과제가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라는 물음에 "우리 측(북한 측)에서는 앞으로 나아가기 위한 우리의 의지를 보여주기 위해 최선을 다해왔으나, (이 문제는) 일방적으로 해결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며 "동일한 수준에서 미국 측의 응답이 있어야 하며 그래야 우리도 신뢰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미국 측에) 말한 것들을 행동으로 증명해달라고 요구해왔다"며 "물론 양국 간 견해차가 있었으므로 아직 갈 길이 멀다고 생각하기는 하지만, 우리가 이미 미국에 올해 말까지 시간을 줬기 때문에 인내심을 가지고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조 국장은 "우리는 이미 미국에 상당히 많은 시간을 줬으며 올해말까지 미국 측으로부터 어떤 결과를 기다릴 것"이라며 "우리는 모든 것이 긍정적인 방향으로 진전되기를 기대하고 있으나, '기회의 창'은 매일 조금씩 닫혀가고 있다고 말하고 싶다"고 역설했다.

아울러 "대화와 협상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우리의 입장에 변함이 없지만 가장 중요한 점은 (그 대화가) 열매를 맺어야 한다는 것"이라며 "대화를 위한 대화는 무의미하다"고 지적했다.

조 국장은 내년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되지 못할 경우의 북·미 비핵화 협상 전망과 관련,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 여부는 미국의 국내문제이므로 앞서나가고 싶지 않다"면서도 "지금까지 북·미 관계는 양국 정상의 사적 관계에 기반해 지탱되어 왔음을 강조하고 싶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에 대한 기대감을 우회적으로 드러냈다.

한편 이날까지 북한의 조철수 국장과 마크 램버트 미 국무부 대북특사,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간 접촉은 이루어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