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생산직 이어 12년 만에 사무직도 희망퇴직

백준무 기자입력 : 2019-11-08 11:10
지난달부터 생산직 희망퇴직을 진행한 LG디스플레이가 사무직을 대상으로도 희망퇴직을 접수한다.

8일 LG디스플레이에 따르면 회사는 이날부터 사무직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에 대해 안내한다. 사무직 대상 희망퇴직은 2007년 이후 처음이다.

대상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등 핵심기술 분야를 제외한 근속 5년 차 이상 사무직이다. 퇴직위로금은 기본급의 26개월 치로, 11일부터 이달 말까지 접수하고 다음달 말 퇴직 절차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LG디스플레이는 중국발 액정표시장치(LCD) 공급과잉에 따른 판가 하락으로 실적이 크게 악화하면서 고강도 구조조정을 실시하고 있다.

8년간 LG디스플레이를 이끌었던 한상범 부회장이 사의를 표명함에 따라 정호영 사장을 새로운 수장으로 선임한 데 이어 지난달 말 생산직 희망퇴직 절차도 완료됐다. 전체 임원은 물론 담당 조직의 약 25%를 감축하는 한편 LCD TV 관련 조직도 축소하고 있다.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