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차범근 전 감독이 보유한 한국인 유럽무대 최다골 타이기록 경신
  • 부상 안드레 고메즈에 '기도 세레머니'로 사죄
손흥민(토트넘)이 즈베즈다전에서 멀티골을 터뜨리며 차범근 전 감독이 보유한 한국인 유럽무대 최다골 타이기록을 갈아치웠다.

손흥민은 7일(한국시각)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의 스타디온 라이코 미티치에서 열린 츠르베나 즈베즈다와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예선 B조 4차전에 선발 출전해 멀티골을 기록했다.

이날 경기에서 손흥민은 토트넘이 1대0으로 앞선 후반 13분 역습골을 넣은지 3분 만에 추가골을 성공시키며 멀티골을 기록했다. 

환희의 순간에도 손흥민은 두 손을 모아 고개를 숙이는 '기도 세레머니'로 지난 경기 자신의 백태클로 큰 부상을 당한 안드레 고메스(에버턴) 미안함 마음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앞서 손흥민은 지난 주말 에버턴과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1라운드에서 안드레 고메스 선수에 백태클을 걸어 큰 부상을 안겼다. 당시 손흥민은 두 손으로 머리를 감싸며 눈물을 보이는 등 정신적 충격이 컸던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경기에서 퇴장판정을 받은 이후 3경기 출전정지 징계를 받았던 손흥민은 잉글랜드축구협회(FA)가 토트넘의 항소를 받아들여 퇴장을 철회하면서 즈베즈다전 선발출전이 가능해졌다.

이날 손흥민의 활약으로 토트넘은 즈베즈다를 상대로 4대0 승리를 거뒀다.

손흥민은 유럽무대 통산 364경기에서 121골로 차범근 전 감독과 한국인 유럽무대 최다골 타이기록을 갖고 있었다. 하지만 이번 경기에서 122골, 123골까지 성공시키며 새로운 역사의 주인공이 됐다.


 

[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