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게이머 출신 황희두 민주당 총선기획단 합류…절실한 것은 '공정'

박성준 기자입력 : 2019-11-05 20:17
"청년 문제, 굉장히 심각…'게임인' 목소리 낼 사람 나타나면 좋겠다"
프로게이머 출신 사회운동가 황희두(27) 씨가 더불어민주당 총선기획단 위원으로 합류했다. 청년들의 목소리를 대변하고 민주당의 부족한 부분을 매꾸기 위해서다.

5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황 위원은 민주당에 '공정'의 가치가 가장 절실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고 결과는 정의롭다'는 슬로건에 많은 청년이 기대와 공감을 하고 있어 그런 정책들이 더 많이 나오면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공정의 부분도 많은 사람이 관심을 가지고 있는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황 위원은 "주거, 일자리부터 시작해서 젠더 이슈, 공정에 대한 이야기 등 각자의 위치에서 다양한 고민을 하고 있다"며 "굉장히 심각한 상황이란 생각을 많이 했다"고 말한 뒤 당과 청년들 사이에 소통 창구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다양성이란 키워드도 많이 나오는 만큼 평소에 목소리를 내기 어려웠던 분들이 더 많이 목소리를 냈으면 한다"며 "민주당에 게임인의 목소리를 낼 수 있는 분이 나타나면 좋겠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정치권에 영입됐으면 하는 인물로 "'프로게이머의 도덕책'이란 얘기가 많이 있고 존경하는 선수"라며 프로게이머인 '페이커' 이상혁 씨를 꼽았다.

최근 민주당 청년대변인이 영화 '82년생 김지영'에 대해 '남성도 차별받고 있다'는 취지의 논평을 냈다가 철회한 것에 대해선 "막상 이야기를 나누다 보면 서로 공감하는 부분도 있는데 온라인에서만 보면 절대로 서로 합의·양보할 수 없는 상황이 많이 연출된다"며 "인터넷에서 여성을 많이 혐오하는 문화가 없었다고 보기에는 어렵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사진=황희두 인스타그램]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