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뜰테크] P2P 투자하려면 무조건 쪼개라

서대웅 기자입력 : 2019-11-06 05:00
분산투자, 원금손실 가능성 확 낮춰
제도 금융권으로 편입된 P2P(개인 간) 금융 시장이 초저금리 시대에 더욱 주목받을 전망이다. '중위험 중수익'을 노리는 투자자들에게 P2P 금융은 매력적인 투자처다. 하지만 부동산 부문에 치중된 국내 P2P 금융 시장이 부동산 경기에 흔들릴 수 있는 만큼 '묻지마 투자'는 금물이다.

P2P 금융이란 불특정 다수의 투자자로부터 모집한 투자금을 대출자에게 빌려주는 금융이다. 대출자가 원금과 이자를 갚으면, P2P 업체가 수수료를 뗀 나머지를 투자자에게 원금과 수익으로 나눠주는 방식이다.

4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국내 P2P 금융의 누적 대출액은 2016년 말 6289억원에서 올해 6월 말 6조2522억원으로, 2년 반 만에 10배 가까이 늘었다.

단기간에 P2P 금융 시장이 급성장한 것은 P2P 투자 상품이 '중위험'으로 분류되지만 연 10~15%의 적지 않은 수익률을 기대할 수 있어 '대안 투자처'로 떠올랐기 때문이다. 내년 상반기 기준금리가 한 차례 더 인하될 것이란 관측이 나오는 등 초저금리 기조가 이어질 전망이어서, P2P 금융에 대한 수요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특히 제도권으로 들어온 만큼 P2P 금융에 대한 관심은 어느 때보다 높아진 상황이다. P2P 금융법인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 및 이용자 보호에 관한 법률'은 지난달 31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17년 만에 정부가 허용하는 새 금융업이 탄생한 동시에, P2P 금융 전문법이 제정된 것은 세계 최초다. 금융권은 P2P 금융 분야가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하지만 P2P 투자에도 주의가 요구된다. 경기 침체로 돈을 제때 갚지 못하는 대출자가 늘고 있어서다. 투자자가 돈을 떼일 가능성이 커졌다는 의미다. P2P 금융은 예금과 달리 원금 보호 대상이 아니다.

한국P2P금융협회에 따르면 지난 9월 말 현재 회원사 45곳의 평균 연체율은 8.8%로, 관련 통계를 내기 시작한 지난해 5월(3.57%)보다 2배 이상 악화됐다. 협회는 미상환된 대출잔액 중 30일 이상 상환이 지연된 금액 비중을 연체율로 정의하고 있다.

국내 P2P 금융 시장이 부동산 부문에 집중돼 있어 관련 상품 투자 시엔 더욱 유의해야 한다. 특히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 연체율이 심상치 않다. △썬펀딩 85%(이하 지난 9월 말 기준) △비욘드펀드 70.12% △빌드온펀딩 62% △스마트펀딩 43% △펀디드 35% 등은 부동산PF 상품을 주력으로 하는 업체들이다. 업계 1위 테라펀딩도 연체율이 오르고 있다.

부동산PF 대출은 건물 준공자금을 빌리는 것으로, 부동산 경기에 크게 흔들린다. 준공이 진행되지 않거나 완공되더라도 공실이 발생하면, 차주가 원금을 못 갚을 가능성이 커지기 때문이다.

P2P 투자의 제1 원칙은 단연 '분산 투자'다. 적은 금액으로 쪼개 최대한 많은 상품에 투자해야 원금손실 가능성이 낮아진다. 100만원을 1개 상품에 투자하기보다 1만원씩 100개 상품에 투자하는 식이다.

개인신용대출 부문 1위 업체인 렌딧이 2015년 7월부터 올 4월까지 자사 투자고객의 분산투자 건수(1058만건)를 분석한 결과, 100개를 초과한 상품에 분산 투자했을 때 원금손실 가능성은 1.5%에 불과했다. 100개 이하 상품에 분산 투자할 경우 원금손실 가능성은 11.2%였다.

업계 관계자는 "대출 상환기간이 짧고 수익률이 높으면 리스크는 커질 수밖에 없다"며 "해당 상품에 투자하더라도 반드시 분산투자 원칙을 지켜야 한다"고 조언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