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벤협, ‘2019 여성벤처기업인의 날’ 개최
  • 박미경 여벤협 회장 "이달 말 여성벤처 투자퍼레이드 개최…성장 기반 마련"
"괴테의 파우스트 마지막 구절은 '세상은 여성다움이 이끌어간다'다. 여성 벤처기업인이 주인공이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2019 여성벤처기업인의 날’ 기념행사에서 이처럼 말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2019 여성벤처기업인의 날’ 기념행사에서 축사를 하고 있따[사진=중소벤처기업부 제공]

박 장관은 "세상에는 아직도 여성에 대한 차별이 존재한다. 여성들은 유리 천장을 깨기 위해 각 분야에서 최선을 다해왔다. 인정받기 위해 두 배, 세 배로 노력했다"며 "그 결실로 드디어 여성의 시대가 왔다. 시대가 여성을 부른다"고 강조했다.

이어 "행사장 앞에 전시된 스케일업 기업을 둘러봤는데 여성만이 할 수 있는 섬세함을 느낄 수 있었다. 4차 산업혁명 시대는 바로 섬세한 여성의 손길을 기다리는 시대"라며 "여성 기업 중 한국을 이끌고 갈 글로벌 기업이 반드시 나올 것이며, 21세기 한국의 상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미경 한국여성벤처협회 회장은 "급변하는 경제 상황에서 대안은 벤처기업이다. 글로벌 시장에서 일류 기업으로 성장할 실력을 가진 대체 불가능한 존재가 벤처기업"이라며 "여성벤처기업은 여기에 감성과 창의성이라는 강점을 더해 고도화는 물론 차별화된 비즈니스 창업을 통해 제2 벤처붐을 실현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박 회장은 "최근 여성벤처업계에도 좋은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 며 "여성의 기술창업 비중이 전체의 39%를 차지 할 만큼 최근 3년간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며, 특히 협회의 기술기반창업프로그램에 지원자가 몰려 지난해와 올해 8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보일 정도다. 기술창업시장에 여풍이 강하게 분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회장은 "협회는 전문 교육과 판로 확대, 자금 조달에 집중해 성장 기반을 마련하겠다"며 "이달 말에 1차 투자 퍼레이드를 시작으로 연중 3회 이상 개최하도록 해 보다 많은 기업에 투자 유치 기회를 제공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스타트업을 넘어, 스케일업으로’를 주제로 열린 이번 행사에서는 여성의 벤처창업 확산과 스케일업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다짐을 공유하고 공감하는 시간을 가졌다. 1부 여성벤처 최고경영자(CEO) 혁신포럼과 2부 기념식으로 나눠 진행됐다.

포럼에서는 최명화 서강대학교 기술경영대학원 교수가 연사로 나서 최근 마케팅 트랜드로 떠오르는 인플루언서 활용에 대해 강의했다. 조유진 하비인더박스 대표와 이지연 당차 대표가 스타트업의 성장 사례 발표에 나섰다.

부대행사로 진행된 기업 홍보관에는 스케일업을 시작하고 있는 13개 여성벤처기업과 6개 스타트업이 참여해 기술과 제품의 우수성을 자랑했다.

2부 기념식에서는 탁월한 기업가정신으로 창업과 성장에 모범이 되는 여성벤처기업인에 대해 포상하는 시간을 가졌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표창에는 강미혜 씨앤비웹에이치알 대표, 김영주 크리에이션에프 대표, 김정희 삼보엔지니어링 대표, 손예심 피플인사이드 대표, 신민경 다성피앤에프 대표, 이성희 로망띠끄 대표, 이지은 미가교역 대표, 이찬희 에너지파트너즈 대표, 이혜진 노리앤드 대표, 이효진 모두커뮤니케이션 대표, 임민자 성일이노텍 대표, 주현경 음향컨설팅그룹라라 대표, 최원선 더폴스타 대표 등 13명이 수상했다.

여성가족부장관 표창에는 장교명 더미소 대표, 국세청장 표창은 차승희 트레졀콜렉션 대표, 조달청장 표창은 김은아 에이앤티플러스 대표와 안은희 화이트스캔 대표가 수상했다.

구미경 지아이젠 대표, 김지영 해피업 대표도 한국여성벤처협회장 표창의 영애를 안았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