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IDT, 선금융보험계리법인과 퇴직연금시스템 사업 협력

강일용 기자입력 : 2019-10-28 17:28
아시아나IDT가 선금융보험계리법인과 퇴직연금시스템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28일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양사는 퇴직연금시스템 구축 사업을 위한 전략을 마련하고, 관련 영업 마케팅을 공동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국내 퇴직연금 적립금은 190조원으로, 2017년(168조4000억원)보다 12.8% 증가하는 등 매년 크게 늘고 있다. 금융권에서는 현재의 추세가 이어질 경우 2023년까지 퇴직연금 시장이 300조원 규모로 불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관련하여 현재 정부에서 논의되고 있는 퇴직연금 수익률 개선방안 중 운용사간 경쟁을 유도할 수 있는 '기금형 퇴직연금'과 가입자 성향에 맞게 운영하는 '디폴트 옵션'이 도입되면, 고객 이탈을 막기 위해 운용사의 시스템 구축 및 고도화 수요가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아시아나IDT는 그동안 은행, 보험사, 카드사 등 금융분야에서 퇴직연금을 포함한 다양한 업무시스템 구축 프로젝트 수행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KDB생명, 흥국생명, 롯데손해보험의 퇴직연금시스템을 재구축하였고 최근 KB생명, 푸르덴셜생명 퇴직연금 시스템 구축 사업을 통해 자체 보유한 퇴직연금 솔루션의 경쟁력을 입증하고 있다.

선금융보험계리법인은 정부금융사업원의 보험 상품 및 위험률 검증 및 생·손보사의 IFRS17 계리 컨설팅을 포함하여 퇴직연금 부채평가 및 상품설계, 시스템 구축 컨설팅을 통해 전문컨설팅 체계를 마련했다.

아시아나IDT 금융부문 이영신 상무는 "아시아나IDT의 보험사, 은행 등 금융권 시스템통합(SI) 개발 및 운영 경험과 선금융계리법인의 퇴직연금시스템 구축 컨설팅 전문 역량을 공유함으로써, 관련 사업기회 발굴과 영업 활동을 공동 추진하는데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아시아나IDT와 선금융보험계리법인이 서울 종로구 아시아나IDT본사에서 퇴직연금시스템 사업 협력을 위한 상호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왼쪽에서부터 선금융보험계리법인 최종화상무, 선금융보험계리법인 남효성 대표이사, 아시아나IDT 금융부문 이영신상무, 아시아나IDT 김우범팀장, 아시아나IDT 김정윤팀장)[사진=아시아나IDT]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