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희·표창원, 이해찬 만나 "당 더 쇄신해야"

김도형 기자입력 : 2019-10-28 14:00
"불출마, 혁신, 쇄신을 위한 충정"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표창원(초선·경기 용인정)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이철희(초선·비례대표) 의원이 28일 이해찬 대표를 만나 당을 더 혁신해줄 것을 요청했다.

두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이 대표를 만난 뒤 기자들과 만나 이렇게 말했다. 표 의원은 "이 대표는 저희들이 마음을 추스리고 정진했으면 좋겠다고 덕담했다"며 "(우리는) 한 가지, 당의 혁신을 부탁했고, 저희들의 불출마 선언으로 심경을 표현했다. 리더십을 갖고 대표가 당을 혁신해줄 것을 기대하고 요청드렸다"고 했다.

이 의원은 "(이 대표가) 얼마나 상심이 크면 그랬겠냐, 이해한다, 이런 취지로 말했다"며 "저희는 혁신, 당 쇄신을 위한 충정이라고 했더니 '그 마음도 알겠다. 마음을 잘 추스려라' 이런 말씀을 하셔서 저희 생각의 진의는 수용한 것 같다"고 했다.

이 의원은 "구체적인 방법은 대표가 하는 거니까 이래라 저래라 구체적 요구는 하지 않을 거"이라며 "충분히 공감했으니까 대표가 쇄신, 혁신의 리더십을 발휘하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표 의원은 "정치가 많이 힘들고, 이 대표가 30년 동안 본인 의사와 달리 정치에 입문해서 이제까지 힘들게 해와지만 우리가 그만두는 게 아쉽다며 진한 아쉬움을 표현했다"고 했다.

두 의원은 아울러 총선 역할론과 관련 "당내 역할을 전혀 맡지 않을 것"(표창원), "밖에서 역할을 하자"(이철희) 는 의견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