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카카오, 동맹 선언… 경쟁 모빌리티‧음악, 이젠 협업 전략

송창범 기자입력 : 2019-10-28 08:51
3000억 규모 지분 맞교환… 통신‧커머스‧콘텐츠‧미래ICT 4대 분야 긴밀한 협력
통신 1위 SK텔레콤과 국내 대표 모바일 플랫폼 사업자 카카오가 허물어지는 IT산업 영역에서 결국 동맹을 선언했다. 서로 치열하게 경쟁을 펼치던 모빌리티, 메신저, 음악 등의 사업 분야는 이제 맞손을 잡고 협업하는 전략으로 바뀔 전망이다.

SK텔레콤과 카카오는 3000억원 규모의 지분을 교환하고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한다고 28일 깜짝 발표했다. SK텔레콤은 3000억원 규모의 자기주식을 카카오에 매각하고, 카카오는 신주를 발행해 SK텔레콤에 배정하는 방식이다. 이를 통해 SK텔레콤은 카카오 지분 2.5%를, 카카오는 SK텔레콤 지분 1.6%를 보유하게 된다.

이와 함께 양사는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통신‧커머스디지털 콘텐츠‧미래 ICT 등 4대 분야에서 양사 간 긴밀한 협력을 추진키로 했다.
 

SK텔레콤 유영상 사업부장(왼쪽)과 카카오 여민수 공동대표(오른쪽)가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후 악수를 하고 있다.[사진= SKT 제공]


SK텔레콤과 카카오는 지속적인 협력 구조를 만들기 위해 양사 간 ‘시너지 협의체’를 신설, 사업 협력을 구체화해 나갈 계획이다. SK텔레콤 유영상 사업부장과 카카오 여민수 공동대표가 ‘시너지 협의체’의 대표 역할을 수행한다.

SK텔레콤과 카카오는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대승적인 차원에서의 ‘개방과 협력’이 필요하다는 데 뜻을 같이 했다.

[SKT-카카오 로고.]


SK텔레콤은 통신과 서비스, 카카오는 플랫폼과 콘텐츠 영역에서 국내 최고의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는 만큼, 양사간 협력이 대한민국 ICT의 지형을 바꾸는 신호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통신 분야에서는 5G 선도 1위 사업자인 SK텔레콤과 국민 메신저인 카카오톡의 서비스 역량을 결합해 고객 경험을 혁신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의 서비스 이용과 혜택 등에 카카오의 플랫폼이 결합되면 강력한 서비스 혁신이 가능하다. 이를 통해 고객의 편익이 극대화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향후 양사는 5G에 맞는 특화 서비스에 대해서도 공동으로 협력할 계획이다.

커머스 분야에서는 양사협력을 통해 고객에게 새로운 쇼핑 경험을 제공하는 방향으로 서비스를 강화할 계획이다.

디지털 콘텐츠 분야에서는 SK텔레콤의 미디어 플랫폼과 카카오가 보유한 IP(지식재산권)와 콘텐츠 제작 역량을 결합해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미래 ICT 분야에서는 AI, IoT, 금융 등 영역에서 양사의 기술과 서비스 간 중장기적인 협력을 추진하기로 했다.

SK텔레콤 유영상 사업부장은 “카카오와의 이번 파트너십은 미래 ICT의 핵심이 될 5G, 모바일 플랫폼 분야의 대표 기업이 힘을 합쳐 대한민국 ICT 생태계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중요한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국내 ICT 산업 전반과 고객 모두에게 도움이 되고 국내 ICT 기술과 서비스 수준을 한 단계 높이는 기회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카카오 여민수 공동대표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국내 ICT 대표기업인 양사가 글로벌 업체와 견줄 수 있는 경쟁력을 확보하고 이용자들에게 새로운 경험과 가치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대한민국 ICT 생태계 혁신을 가져올 수 있도록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SK텔레콤-카카오 지분 맞교환 구조.[그래픽= SKT]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