옌타이시 사업자등록증, 서울에서 처음발급 [중국 옌타이를 알다(410)]

사천천 기자입력 : 2019-10-27 17:09

[사진=옌타이 개발구 제공]

한중(옌타이)산업단지관리센터는 지난 17일 서울에서 한중 합자기업 산동미미바이오테크 등의 기업에게 사업자 등록증을 발급했다고 밝혔다.

옌타이시가 중국이 아닌 서울에서 사업자 등록증을 발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산동미미바이오테크는 의료건강 관련사업을 준비해왔으며 의료건강산업은 한중옌타이산업단지가 집중 육성하는 10대 중점산업 중 하나다.

옌타이시는 현재 중국자유무역구와 한중옌타이산업단지로 지정 받고 기업을 위한 다양한 우수정책을 펼치며 기업유치에 힘을 쏟고 있다.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옌타이 개발구에 새로 입주한 한국기업은 21개사로 전년 동기대비 320% 증가했다.

위페이 한중옌타이산업단지 한국사무소 수석대표는 “옌타이 개발구 내에 있는 한중옌타이산업단지와 자유무역구는 양대 국가급 플랫폼으로 중국에서 유일한 곳”이라며 “많은 한국기업들이 여러가지 우수한 정책을 활용해 이곳에서 성공적인 기업활동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