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양자암호통신, ITU 국제 표준화 글로벌 선도 기업 입증

윤경진 기자입력 : 2019-10-27 09:01
국가-사회 통신인프라 보안의 해외종속을 탈피할 수 있는 기술독립 기반 마련
KT는 지난 10월 14일부터 25일까지 2주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최된 국제전기통신연합(ITU-T) SG13 국제회의에 참여해 양자암호통신 표준화 글로벌 선도 기업으로 입지를 다졌다고 27일 밝혔다.

KT는 이번 회의에서 11건의 기고서를 제출해 4개의 신규 표준화 과제를 추가로 채택시켰다. 전 세계에서 양자암호통신 관련 가장 많은 6개의 표준화 과제와 34건의 기고서 실적을 보유한 유일한 기업으로 양자암호통신 기술 개발을 주도하는 글로벌 선도 기업의 위치를 다지는 계기가 됐다.

양자기술은 수십 년간 해외 정부 산하 연구기관 및 글로벌 기업체들의 전유물이었다. 국내 도입을 위해서는 실정에 맞지 않는 문제와 함께, 국가의 보안을 외국기술에 의존하는 위험을 감수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KT는 국제적으로 인정 받을 수 있는 양자 기술개발에 주력했고, 그 성과가 ITU 표준화로 나타났다.

KT는 2017년 9월 ITU-T SG17에서 양자암호통신 표준화의 필요성을 처음으로 알렸고 2018년 6월에는 ITU-T SG13에서 양자암호통신 네트워크 관련 표준화 주제를 채택시켰다. 해외 벤더 중심의 장비 표준화를 개방형 계층구조의 양자암호통신 네트워크로 전환해 국내 산업계가 참여 가능할 수 있는 계기를 제공했다. 또한 지난 9월에는 ITU-T SG17의 신규 승인 표준에도 국내 기술이 진입할 수 있도록 극적인 기고서 채택을 이뤄낸 바 있다.
 

ITU 의장단들이 회의를 마무리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왼쪽부터 루카 페산도 ITU 워킹파티 공동의장, 김형수 ITU 워킹파티 공동의장, 알로흐 루도비치 ITU 워킹파티 부의장[사진=KT 제공]

KT는 양자암호 기술뿐만 아니라 양자컴퓨터와 양자센서 분야에서도 ITU 국제표준화를 이끌고 있다. ITU는 지난달 KT가 국내 기업으로는 유일하게 공동 제안에 참여한 양자통신 포커스 그룹 (FG QIT4N)을 신설했다. 최근 국내에서 양자산업진흥을 위한 특별법이 개정돼 양자컴퓨터와 양자센서, 양자암호통신을 포함하는 범국가적 양자통신기술 및 산업 육성에 국가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점을 고려하면, 이번 KT의 포커스그룹 설립은 다시 한번 국내 산업계의 기술개발과 글로벌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측된다.

전홍범 KT 융합기술원장 부사장은 "KT는 양자암호통신의 국제 표준화 리딩으로 더 안전한 네트워크 세상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왔다"며 "미래 네트워크 보안의 핵심이 될 양자암호통신 네트워크 기술을 지속해서 연구ㆍ개발해 초연결 시대에 안전한 미래 네트워크 세상을 만들어 갈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