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아베, 한일 관계 개선 물꼬 텄다

도쿄=원승일 기자입력 : 2019-10-24 13:39
경색된 한일 관계 개선 위해 대화 지속하기로...文대통령 친서 전달 아베 총리 “국가 간 약속 지켜야“ 기존 입장만 되풀이 정부 "총리회담 분기점, 공식채널 대화 활발해질 것"
이낙연 국무총리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24일 회담을 갖고 수출규제 등으로 경색된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해 대화를 지속하기로 했다. 양국 간 청소년 교류를 포함한 민간 교류가 중요하다는 점도 의견을 함께했다.

강제징용 배상,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지소미아(GSOMIA·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등 양국 간 민감한 이슈는 이날 회담에서 다뤄지지 않았다.

한·일 정상회담 언급도 없었다. 다만 우리 정부는 다음 달 아세안(ASEAN) 정상회의와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계기에 양국 정상이 만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한·일 양국 총리는 이날 오전 11시 12분부터 21분간 일본 총리관저에서 단독회담을 했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이날 회담 결과에 대해 “양 총리는 한·일 양국은 중요한 이웃국가로서 한·일 관계의 어려운 상태를 이대로 방치할 수 없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이어 “양 총리는 북한 문제와 관련해서도 한·일, 한·미·일 공조가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한·일 관계의 경색을 조속히 타개하기 위해 양국 외교 당국 간 대화를 포함한 다양한 소통과 교류를 촉진시켜 나가자”고 촉구했다.

아베 총리는 강제징용 문제에 대해 '국가 간 약속은 지켜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거듭 밝히고 문제 해결을 위한 외교당국 간 의사소통을 계속하자는 언급을 했다.

이에 이 총리는 “일본이 그런 것처럼, 한국도 1965년 한일기본관계조약과 청구권 협정을 존중하고 준수해 왔으며 앞으로도 그렇게 할 것”이라며 “이제까지 그래왔던 것처럼, 이번에도 한·일 양국이 지혜를 모아 난관을 극복해 갈 수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24일 오전 일본 도쿄 총리관저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총리는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아베 총리에게 직접 전달했다. 1쪽 분량의 친서에는 일본 레이와 시대의 개막을 축하하고 양국 관계의 발전을 희망하는 내용이 담겼다. 아베 총리는 친서를 바로 열어보진 않았지만 감사를 표했다고 한다.

정부 고위관계자는 친서와 관련해 “한·일 양국이 가까운 이웃으로서 동북아 평화와 안정을 위해 협력을 강화해 나가야 하는 파트너”라며 “양국 간 현안이 조기에 해결될 수 있도록 서로 관심 갖고 노력해 나가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이 총리는 나루히토(德仁) 일왕의 즉위를 거듭 축하하고 태풍 피해를 당한 일본 국민들에게 위로의 뜻을 전했다. 아베 총리는 문 대통령이 일본 국민의 태풍 피해에 대한 위로전을 보내준 것에 감사를 표했다.

이번 회담은 지난해 10월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판결 이후 처음으로 성사된 양국 간 최고위급 대화다. 

이번 회담에 대해 정부 고위관계자는 "7월 이후 양국의 어려운 시기가 3개월 반 동안 이어졌는데, 이번에 총리회담이 이뤄진 것은 하나의 분기점으로 평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양 총리가 이런 경색을 타개하기 위해 외교당국 간 대화를 포함한 소통을 촉진시켜 나가자는 데 의견을 같이한 셈"이라며 "이제까지 비공식적·간헐적으로 이뤄지고 시도됐던 대화들이 정부 간 채널을 통해 공식적이고 활발하게 이뤄져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