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선거법 논의 '빈손'…추후 논의 가능성 열어둬

신승훈 기자입력 : 2019-10-23 18:08
李 "각 당 의견 개진하고 공유하는 시간" 羅 "이견 있었다" 吳 "각 당 입장 허심탄회하게 얘기"
여야 교섭단체 3당은 23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법안에 이어 선거법 개장안 처리를 논의했지만, 접점을 찾지 못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나경원 자유한국당·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3+3’(여야 원내대표와 각 당 대표 의원 1명) 회동을 갖고 선거법 개정안을 논의했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한 채 추후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선거법과 관련해 각 당 의견을 개진하고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며 “다음에 편한 자리에서 한번 만남을 더 갖겠다”고 했다.

‘선거법을 두고 이견이 좁혀졌느냐’는 질문에는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저희로서는 합의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며 “패스트트랙에 공조했던 다른 정당들과 정치 그룹들을 만나보기 시작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선거법을 개정한다면 어떤 쪽으로 가는 것이 선거법 개혁이냐에 대한 이견이 있었다”고 말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각 당의 입장들을 허심탄회하게 얘기했다”면서 “오늘 상대 당 입장을 반박하거나 그러진 않고, 굉장히 의미 있는 대화를 나눴다”고 전했다.

이어 “다음번 모임 날짜를 정해서 추가적으로 고민하고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며 “각 당이 어떻게 합의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얘기했다”고 말했다.

지난 4월 20일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은 국회의원 의석을 300석으로 유지한 채 비례대표 의석(75석) 확대·연동률 50% 도입을 골자로 한 선거법 개정안을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했다.

한국당은 ‘100% 지역구’를 주장하고 있어 좀처럼 간극이 좁혀지지 않는 모양새다. 특히 선거제 개정안과 함께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공수처안도 여야 간 이견이 커 향후 합의점을 찾기까지 진통이 예상된다.
 

이야기하는 3당 원내대표와 김종민 의원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이 23일 오후 국회 귀빈식당에서 열린 선거제 개혁안 논의 '3+3' 회동에서 이야기하고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