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아베 총리 면담 “일정한 결과 나올 수 있을 것”

도쿄=원승일 기자입력 : 2019-10-23 18:06
수출규제 등 경색된 한일 관계 개선 암시 23일 일본 정관계 인사 릴레이 만남..전방위 외교전
일본을 방문 중인 이낙연 국무총리가 오는 24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 면담 관련 “일정한 정도의 결과가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23일 말했다. 수출규제 등 경색된 한일 관계를 풀 돌파구를 찾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 총리는 이날 도쿄 주일한국문화원에서 기자들을 만나 ‘22일 일왕 궁중 연회에서 아베 총리와 잠시 인사 나눈 후 분위기가 어땠나?’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총리는 “어제 궁중 만찬에서 아베 총리가 먼저 ‘모레이지요?’ 물었고, 내가 ‘네, 모렙니다’ 답했다”며 “내일(24일) 일정한 정도의 결과가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10월 한국 대법원의 일제 강제징용 배상 판결 후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한국 정부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GSOMIA) 종료 등으로 한일 관계는 극도로 악화돼 있다.

아베 총리와 면담을 앞둔 시점에서 이 총리 발언은 민감한 양국의 세 가지 현안에 어느 정도 진전이 있을 수 있다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양국 정상이 이 문제를 구체적으로 논의하기 위해 한일 정상회담이 열릴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비공개로 진행된 한일의원연맹 관계자들과의 조찬에서 “솔직한 대화가 지장을 받을 수 있어 좀더 터 놓고 얘기를 나눴다”며 “기본적으로 세 가지 문제가 놓여 있지만 지혜를 짜 내면 하나씩 풀어갈 게 있겠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저녁에는 숙소인 뉴오타니 호텔에서 아베 총리 내외가 주최하는 만찬에 참석해 짧은 인사를 나눴다. 다음 날 짧은 면담을 앞두고 양국 총리는 탐색전을 벌였다.

이 총리는 24일 오전 11시(현지시간) 일본 총리관저에서 아베 총리와 면담한다. 양국 총리 면담은 10여분간 진행될 예정이다.

이 총리는 이날 아베 총리에게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한다. 아직 친서의 내용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한일 관계의 중요성과 관계 개선 의지가 담길 것으로 보인다.
 

일본을 방문중인 이낙연 국무총리가 23일 일본 도쿄 주일한국문화원에 마련된 동행기자단 기자실을 방문,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 총리는 또 일본 정·관계 인사들을 잇달아 만나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한 양국 정부의 노력과 도움을 요청했다.

집권 자민당과 연립여당을 구성하고 있는 공명당의 야마구치 나쓰오(山口那津男) 대표를 만난 그는 “지금 한일 간 원만치 못한 상황이 놓여있는데 이럴 때일수록 야마구치 대표님과 공명당의 도움이 절실히 필요하다”고 말했다.

야마구치 대표는 “여러 가지 과제로 많은 노고가 있는 걸로 알고 있지만 총리의 리더십 하에 이 과제들을 극복하리라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 총리는 이어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의 에다노 유키오(枝野幸男) 대표를 만나 “지금의 한일관계는 1965년 조약의 협정 위에 서 있다. 한일은 그 조약을 준수해왔고 앞으로도 준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에다노 대표는 “강제징용 문제는 한일 간 체결한 청구권 협상이라는 엄중한 역사가 있다는 점을 고려해 해결해주셨으면 한다” “동북아 안보상황을 고려해 지소미아도 조속히 좋은 방향으로 해결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현재 일본 정부는 징용 배상 문제가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과 이에 따른 경제협력자금 지원 등으로 종결된 사안이라는 입장이다. 따라서 한국 대법원의 배상 판결이 한일청구권협정 위반으로 '국제법 위반'이라 보고 있다.

반면 한국 대법원은 청구권협정으로 개인의 청구권까지 소멸한 것은 아니라고 판단했고, 정부도 사법부 판결을 존중한다는 입장이다.

그는 도쿄 올림픽 조직위원장인 모리 요시로(森喜朗) 전 일본 총리도 만나 한일 관계 발전과 함께 올림픽의 성공을 기원했다.

이 총리는 또 일본 청년들을 만나 현지 젊은 층의 여론을 살폈다.

그는 도쿄 게이오대에서 일본 젊은이들을 만나 “한일 청년들의 교류는 (양국) 상황에 영향 받지 않고 미래를 구축할 수 있도록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당장 모든 것을 해결하기가 어렵다면 우선 경제부터, 경제는 경제대로 해결하라고 맡기면서부터 해결을 시작하는 건 어떨까 생각한다”며 “지금 양국이 부닥치고 있는 문제들은 과거에도 있어왔던 문제들이고, 과거의 우리가 해왔던 것처럼 이번에도 대화로 충분히 해결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