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진흥기업, 채권단 지분 매각 소식에 상한가

안준호 기자입력 : 2019-10-23 17:10

 



진흥기업이 채권단 지분 매각 소식에 상한가로 장을 마감했다.

23일 유가증권시장에서 진흥기업은 전 거래일보다 600원(30.00%)오른 26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진흥기업은 전체 지분의 44.08%인 6262만1881주를 공개경쟁입찰 방식으로 매각한다고 밝혔다.

다음달 6일까지 인수의향서를 접수받고 예비 입찰을 진행할 예정이다. 매각주관사는 삼정회계법인이다.

진흥기업은 지난 2008년 효성그룹에 인수됐다. 인수 이후 건설 경기 침체 등으로 지속적인 적자를 기록하며 워크아웃 과정을 겪었다.

2017년 순이익 218억원을 거두며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작년에도 순이익이 60억원 가량으로 흑자를 유지했으며 연말 공동관리 절차가 해제됐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