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우크라 대사대행 "트럼프, 정치적 동기로 원조보류"

박기람 기자입력 : 2019-10-23 16:45
테일러, 하원 출석해 트럼프에 불리한 증언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대사 대행은 22일(현지시간) 도 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스캔들'과 관련, "미국 정부가 정치적 동기에 따라 우크라이나 원조를 보류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해 파문이 일고 있다.

AP·AFP·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이 의혹에서 핵심 증인의 한 명으로 꼽혀온 윌리엄 테일러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대사 대행은 이날 하원 비공개 증언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는 '퀴드 프로 쿼'(quid pro quo·보상 대가)는 없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을 정면으로 반박하는 증언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7월 25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통화에서 민주당 대선경선 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의혹 수사를 종용했고, 미 관리들은 우크라이나 원조 보류를 지렛대로 삼아 압박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민주당이 주도하는 하원 3개 위원회는 이 의혹을 둘러싼 탄핵 조사를 진행 중이다.

테일러 대사 대행은 증언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바이든 관련 의혹을 조사하겠다고 공개적으로 밝히기를 원한다는 말을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 고든 선들랜드 유럽연합(EU) 주재 대사가 자신에게 '안보 원조를 포함한 모든 것이 그러한 발표에 달려있다'고 말했다고 증언했다.

테일러 대사는 증언 전 의회에 제출한 성명에서 "올해 8월과 9월에, 미국의 비정상적인 비공식 정책 결정 채널로 인해, 국내의 정치적 이유로 중대한 안보 지원을 보류한 것으로 인해, 우크라이나와의 관계가 근본적으로 손상되고 있다는 것에 대해 우려하게 됐다"고 말했다.
 

윌리엄 테일러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대사 대행이 22일(현지시간) 미 하원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스캔들'과 관련한 증언을 마친 후 떠나고 있다. [사진=워싱턴 AP·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