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삼성화재와 손잡고 디지털 손해보험 사업 진출

장은영 기자입력 : 2019-10-23 15:11
양사, 연내 금융당국에 예비인가 신청 예정
모바일 기업 카카오와 손해보험업계 1위 삼성화재가 디지털 손해보험 사업에 진출한다.

23일 금융권에 따르면 카카오의 금융 플랫폼 계열사 카카오페이와 삼성화재는 연내 금융당국에 디지털 손보사 설립을 위한 예비 인가를 신청할 예정이다.

현재 카카오페이와 삼성화재는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준비하고 있다.

카카오페이가 신생 보험사의 경영권을 갖는 대주주로 참여하고, 삼성화재는 전략적 동반자로 참여하는 방식이 될 것으로 보인다.

디지털 손해보험사는 모바일과 PC 등 온라인 전용으로 상품을 판매하는 사업이다.

신생 보험사는 생활밀착형 상품 등에 주력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국내 첫 디지털 손보사인 캐롯 손해보험이 이달 초 금융위원회의 본허가를 받았다. 한화손보와 SK텔레콤, 현대자동차 등이 출자한 캐롯손보는 내년 초 본격적인 영업을 시작한다.
 

[사진=삼성화재 로고]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