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정시비중 확대, 비율 정해진 건 없어"

박경은 기자입력 : 2019-10-23 13:46
문 대통령, 25일 취임 후 첫 교육관계장관 회의 주재 "시정연설 野 반발, 이례적이진 않아" "러 KADIZ 진입에 조치 바로 취해져"
청와대는 23일 문재인 대통령이 언급한 '정시비중 상향' 입시제도 개편과 관련해 "몇 퍼센트까지 확대할지 비율이 정해진 것은 없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전날 국회에서 열린 정부의 내년도 예산안에 대한 시정연설 중 "정시 비중 상향을 포함한 입시제도 개편안을 마련하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동시에 교육부는 이미 각 대학에 2022학년도 대입 정시모집 비율을 30% 이상으로 높일 것을 권고했으며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같은 날 기자회견에서 "대입 정시 비율을 50% 이상으로 확대해야 한다"고 제안하기도 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청와대가 염두에 두고 있는 적정한 정시 비중이 있느냐'라는 물음에 "몇 퍼센트까지 확대할지 비율이 정해진 것은 없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 관계자는 "몇 퍼센트로 늘릴지를 무 자르듯 얘기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확대 폭을) 어떤 기준으로 정할지 등도 명확히 해야 한다"면서 "학생부종합전형(학종) 보완도 있어야 한다"고 했다.

 

청와대. [사진=청와대]

이와 관련해 문 대통령은 오는 25일 취임 후 처음으로 청와대에서 교육관계 장관회의를 주재할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이 경제 현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경제관계 장관회의를 주재한 적은 여러 차례 있었지만, 교육 문제를 다루기 위해 교육관계 장관회의를 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관계자는 또한 문 대통령이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재개를 촉구한 데 대해선 "이제 국회가 뜻을 모아주셔야 할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든, 당 대표들과의 만남이든 언제든 열려있다는 것을 대통령이 공식적으로 언급했다. 언제 어떤 방식으로 만날지는 국회에서 의견을 모아주는 것이 순서가 아니겠나"라고 되물었다.

또한 문 대통령의 시정연설 도중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손으로 '엑스(X)'자를 그리며 항의한 것과 관련해선 "이례적 항의라고 보기는 어려운 것 같다. 그동안 시정연설에서도 피켓을 드는 등 나름의 항의방식이 있었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다만 "시정연설에 대해 각자 의견은 낼 수 있지만, 그게(야당 의원들의 항의 표현이) 국민에게 어떻게 보였을지는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관계자는 전날 러시아 군용기가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진입한 것에 대한 입장과 관련해 "KADIZ 진입에 대해 바로 한국 측의 조치가 취해졌다. 또 외교부에서 주한러시아대사관 관계자를 초치하기도 했고, 국방부에서도 입장을 밝혔다"며 "이에 대해 청와대가 더 왈가왈부하지는 않겠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지난 7월 23일 러시아 군용기가 독도 인근 한국 영공을 침범했던 때를 떠올리면서 "그때와 다르다. 영공침범인지, KADIZ 진입인지의 차이는 분명히 있다"고 잘라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