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G8X 씽큐·듀얼 스크린' 북미 상륙

김지윤 기자입력 : 2019-10-23 10:00
V50S 씽큐 4G 버전 미국·캐나다 등에 순차 출시 듀얼스크린도 최초 공개···"북미 시장 입지 강화"
LG전자는 세계 최대 프리미엄 시장인 북미에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LG G8X 씽큐(ThinQ)'를 출시한다고 23일 밝혔다. 

LG전자는 내달 1일(현지시간)부터 AT&T, 스프린트 등 현지 유력 통신사를 통해 G8X 씽큐를 미국, 캐나다 등 북미에 순차 선보인다. 

이 제품은 국내에서는 'V50S 씽큐'라는 이름으로, 5세대 이동통신(5G) 버전으로 출시됐다. 하지만 북미에서는 4G로 출시된다. LG전자는 "시장 수요와 상황에 맞춰 제품 사양에 탄력적으로 대응하기 위함"이라고 밝혔다. 

LG전자는 G8X 씽큐 출시와 함께 북미 시장에 처음으로 'LG 듀얼 스크린'도 선보인다. 듀얼 스크린은 스마트폰에 끼우는 케이스 형태로 제공되는 액세서리다. 화면 두 개를 이용해 서로 다른 애플리케이션을 동시에 구동하거나, 앱 사용자인터페이스(UI)를 두 화면에 확장, 분리해 사용할 수도 있다. 

LG전자는 이후 이탈리아, 일본, 독일, 스페인 등에도 G8X 씽큐와 듀얼 스크린을 순차 출시할 계획이다.

이연모 LG전자 단말사업부장 전무는 "LG 듀얼 스크린의 뛰어난 실용성을 앞세워 주력 시장인 북미에서 입지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 모델이 미국 뉴욕 브라이언트파크 인근 '뉴욕공립도서관' 앞에서 LG G8X ThinQ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