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가 맏손녀 이부진, 남산한옥호텔 10년 숙원 풀었다

한지연 기자입력 : 2019-10-22 19:00
서울시, 제17차 건축위원회서 건축심의 통과
 

[호텔신라 제공]


서울 남산에 한옥 호텔을 짓겠다던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의 숙원 사업이 곧 실현될 것으로 보인다.

22일 서울시는 제17차 건축위원회를 개최한 후 서울 장충동 전통한옥호텔(이하 한옥호텔)건립 사업이 건축 허가를 위한 건축심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호텔신라 한옥호텔 건립 사업은 현재 장충동 신라호텔 내 있는 면세점 등 용지에 △지하 3층~지상 2층 높이 전통호텔 △지하 4층~지상 2층 높이 면세점 등 부대시설 △지하 8층 부설 주차장을 건립하는 사업이다.

호텔신라의 장충동 한옥호텔 건립은 이 사장이 2010년 12월 대표이사 사장에 취임하자마자 역점 사업으로 추진해온 사업이다.

호텔신라는 2025년까지 전통호텔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