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총리, 일본 신주쿠 등장에 수십 명 인파 몰려 "맛있다”

도쿄=원승일 기자입력 : 2019-10-22 18:02
22일 일본 신주쿠구 ‘신오쿠보’ 한인 상가 찾아 구철 한인회 회장 “한국 먹거리, 많이 좋아해준다”
"반갑습니다", "총리님, 수고하셨습니다."

22일 일본 도쿄 신주쿠(新宿)에 위치한 ‘신오쿠보(新大久保)’ 한인 상가에는 이낙연 국무총리를 보러 온 수십 명의 인파들로 발 디딜 틈이 없었다.

일본을 방문 중인 이 총리는 이날 나루히토(德仁) 천황 즉위식 참석 후 신오쿠보역 근처 한인 상가를 찾아 현지 동포들을 격려했다.

먼저 핫도그 가게를 들린 이 총리는 “(핫도그가)굉장히 굵다”고 말했다. 맛을 묻는 일본 언론의 질문에 “맛있다”고 답하기도 했다.

이 총리는 “내가 동경 살적에는 순대가 막 등장했고, 서울식 삼겹살이 맨 처음 등장했던 그런 시절이었다”고 운을 뗐다.

한식당을 하고 있는 구철 한인회 회장이 “오늘 총리가 오셔서 비도 멈춰버렸다”고 되받았다. 그는 “일본 젊은 사람들이 좋아해서 이 거리가 많이 활력을 찾았다”며 “한국 먹거리를 많이 좋아해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22일 오후 도쿄 신주쿠(新宿) 신오쿠보(新大久保)역 인근 한인 상가를 방문해 음식을 맛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신오쿠보 한인 상가에는 현재 한국식 음식점, 주점, 패션가게, 잡화점 등 약 280개의 점포가 운영 중이다.

2차 세계대전 후 조선인, 중국인 등의 판자촌을 시작으로 지난 1950년 신오쿠보역 근처에 롯데제과 공장 설립을 계기로 한인들이 모이기 시작했다.

이어 화장품 가게를 찾은 이 총리는 “한국 화장품은 어떤 장점을 평가받나? 뭐가 좋다고들 말하나?”라고 물었다. 한국인 점원은 “미백, 주름개선 같은 기능성 화장품을 많이 찾고 있다”며 “화장품이 한류 원조”라고 답했다.

이 총리가 가게 밖을 나오자 사진 촬영, 악수를 청하는 한인들로 북새통을 이뤘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