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사모펀드 내부통제 강화하겠다"

안준호 기자입력 : 2019-10-21 15:11
국정감사에서 라임자산운용 사태 지적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등의 종합 국정감사에서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물을 마시고 있다. [연합뉴스]

금융당국 수장들이 사모펀드 내부통제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불거진 라임자산운용의 펀드 환매 연기 사태를 고려한 것이다. 
  
21일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의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 종합국정감사에서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펀드 환매 연기에 운용사의 책임이 일부 있다면서, 향후 사모펀드의 내부통제를 강화해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 

이날 자유한국당 김성원 의원은 라임자산운용 사태가 금융시장의 화약고가 됐다고 지적했다. 이에 윤석헌 원장은 "유동성 리스크와 관련된 부분에서 라임자산운용이 실수한 것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사회경제적 파장을 어떻게 최소화할 것이냐는 질의에 대해선 "시간이 가서 손실금액이 확정되는 부분을 우선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답했다. 현재 진행 중인 사모펀드 전수조사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등의 종합 국정감사에서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왼쪽)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헌 원장은 "일단 사모펀드 전수조사를 할 것이고 지금 진행 중인 부분도 있다"며 "그러나 금융회사를 직접 퇴출시키는 데는 여러 절차가 있으므로 금융위와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은성수 위원장도 "중요한 것은 금융시장에 부담을 주지 않고 질서 있고 공정하게 환매가 이뤄지는 것"이라며 "금감원이 투자자 등 이해관계자와 협의체를 구성해 준비하고 있으니 금감원과 소통하며 파장을 최소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사모펀드 운용사의 진입 장벽을 앞으로도 낮출 것이냐는 질의도 나왔다. 이에 대해 은성수 위원장은 "단정적으로 말하긴 어렵지만 내부통제를 강화하도록 하겠다"고 답변했다.

금감원의 사모펀드 전수조사 후 유동성 문제가 있거나 요건에 미달하는 회사는 퇴출시킬 것이냐는 질의에 대해선 "법에 따라 정리할 필요가 있고, 잘못된 관행은 지도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