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정경심에 전격 구속영장 청구... 건강문제 부담 떠안나

김태현 기자입력 : 2019-10-21 12:42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조 전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 대한 구속영장을 전격 청구했다. 정 교수 측이 뇌종양·뇌경색 등의 건강문제를 호소하고 있는 가운데, 검찰은 최근 변호인 협조를 받아 검증절차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검찰 입장에서는 정 교수의 건강문제가 부담이지만 구속영장 청구 외에 다른 선택지가 없다는 분석이 나온다. 구속영장을 청구하지 않을 경우 대대적인 수사에도 불구하고 큰 성과가 없었다고 스스로 인정하는 모양새로 비칠 수 있기 때문이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21일 정 교수에 대해 10가지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정 교수에 적용된 혐의는 △업무방해 △위계공무집행방해 △허위작성공문서행사 △위조사문서행사 △보조금관리에 관한 법률위반 △업무상횡령 △자본시장법위반(허위신고, 미공개정보이용) △범죄수익은닉법위반 △증거위조교사 △증거은닉교사 등이다.

정 교수는 이달 3일부터 16일 사이 모두 7차례 조사를 받았다. 건강 문제 등을 이유로 조사 도중 귀가하는가 하면, 검찰 역시 가급적 심야 조사를 하지 않겠다는 입장이어서 조사가 길어졌다. 정 교수는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을 대부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수사가 본격화된 이후 사실상 정 교수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방침 입장을 고수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조 전 장관의 사퇴를 전후해 정 교수 측이 검찰에 뇌종양·뇌경색 진단을 받았다고 밝히고 '입·퇴원 확인서'를 제출하면서 정 교수 건강이 구속영장 청구의 변수로 떠올랐었다.

앞서 정 교수 측은 "정 교수가 다녀간 병원이 공개되면서 사생활 노출의 피해를 겪은 바 있다. 병원 노출을 피하면서 검찰도 만족하는 진단서를 제출하기 위해 협의하는 과정에서 입원증명서 제출 사실이 알려져 당혹스럽다"고 밝혔다.

아울러 “뇌종양을 이유로 조사를 못 받겠다고 한 적도 없기 때문에 검찰은 우리에게 제출을 요구할 게 없고, 우리도 제출해야 할 이유가 없다”고 설명하면서 추가 문서는 제출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 교수의 건강상태와 관련해 이날 검찰 관계자는 "건강 상태를 점검할 수 있는 자료를 제출받아 검증 절차를 진행했다"며 "향후 예정된 영장실질심사에서 검증 절차와 결과를 상세히 설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정 교수의 건강 상태가 구속심사와 이후 절차를 견딜 수 있는 정도라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정 교수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23일쯤 열릴 전망이다.

한편 웅동학원 채용비리와 허위소송 혐의를 받는 조 전 장관의 동생 조모씨는 이날 구속 영장이 기각된 이후 처음으로 검찰에 출석해 소환조사를 받았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