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분식회계 의혹' MBN 압수수색

조득균 기자입력 : 2019-10-18 09:48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부장검사 구승모)는 18일 오전 서울 중구 MBN 본사 경리국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연합뉴스]

검찰이 자본금을 편법 충당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매일경제방송(MBN)을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구승모 부장검사)는 18일 오전 서울 중구 MBN 사옥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각종 자료 확보에 나섰다.

MBN은 지난 2011년 12월 출범한 종합편성채널이다. 종합편성채널로 출범할 당시 은행에서 600억 원을 직원과 계열사 명의로 차명 대출받아 최소 자본금 요건인 3000억 원을 채웠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