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카 “갖고 싶은 소형 SUV 1위는 기아 ‘셀토스’”

한영훈 기자입력 : 2019-10-17 10:10

[자료=케이카 제공 ]

기아자동차의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셀토스’가 갖고 싶은 소형차 1위에 올랐다.

17일 중고차 기업 케이카가 ‘지금 구매하고 싶은 소형 SUV’를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국산차는 셀토스 △수입차는 미니 컨트리맨 쿠퍼가 각각 1위를 차지했다. 이번 조사는 성인남녀 352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셀토스는 전체 응답자 중 25.6%의 선택을 받았다. 응답자들은 “디자인이 고급스럽고 넓은 차량 실내와 트렁크가 마음에 든다”, “소형 SUV이지만 실내공간이 잘 나왔고 깔끔한 주행 성능도 만족스럽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2위는 쌍용차의 티볼리(21%)가 차지했다. 이어 현대차 베뉴(20.5%), 현대차 코나(13.9%), 르노삼성 QM3(8.8%) 순이다.

수입차 1위는 미니 컨트리맨 쿠퍼(15.1%)다. 응답자들은 “클래식카의 느낌이 남아있는 디자인이 마음에 든다”, “고성능 모델의 가솔린 엔진으로 시티와 아웃도어에 모두 어울리는 소형 SUV다” 등의 의견을 보였다.

이어 볼보 XC40(14.8%), 벤츠 GLA(13.9%), 지프 레니게이드(10.8%), 시트로엥 C3(7.4%) 순으로 뒤를 이었다.

소형 SUV를 선호하는 이유로는 ‘연비(32.1%)’를 첫 손에 꼽았다. ‘가격(22.2%)’과 ‘디자인(21.3%)’ 등도 긍정 요인이다. ‘소형 SUV 구매 시 선호하는 유종’으로는 하이브리드(37.5%)를 꼽았다. 이어 가솔린(31.5%), 디젤(20.4%), 전기 EV(10.2%)가 순으로 나타났다.

정인국 케이카 대표이사는 “최근 소형 SUV 시장에 좋은 연비와 합리적인 가격은 물론 공간, 성능까지 만족시키는 차량들이 등장하면서 패밀리카를 넘어 젊은 2030세대에게도 많은 호응을 얻고 있다”며 “신차 시장에 소형 SUV가 쏟아지고 있는 만큼 중고차 시장에서도 보다 다양한 모델을 만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