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SNI서비스 확대로 자산가 130명 신규 유치

이보미 기자입력 : 2019-10-16 16:35
 

[사진=삼성증권 제공 ]

삼성증권은 올해 3월 고액자산가 특화 자산관리서비스인 SNI서비스를 전국으로 확대한 뒤 6개월간 예탁자산 30억원 이상의 고액자산가 고객을 130명 새로 유치했다고 16일 밝혔다.

새로 유입된 고객들의 자산은 총 4조6000억원이다. 평균 인당 유입자산이 360억원에 달하는 셈이다.

회사 측은 서울 일부 점포에서만 제공하던 SNI 서비스를 전국으로 확대하면서 지방 거주 초고액자산가들의 접근성이 높아졌고 업계 최초로 가업승계연구소를 신설해 복잡한 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제공한 점이 주효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사재훈 삼성증권 리테일부문장은 "초고액자산가의 경우 자산관리를 넘어 보유기업의 자금운영, 가업승계와 후계자 양성 등 그 요구가 다양하고 복잡해 지고 있다"며 "이런 고객 요구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기업금융(IB)와 경영지원 등 사내자산 뿐 아니라 법무법인 등 외부 기관과 최대한 협업해 입체적인 솔루션을 만들어 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