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문화예술 전문가 꿈꾼다면? 성균관대 미디어문화융합대학원 신설

윤상민 기자입력 : 2019-10-16 16:37
4차 산업혁명 시대, 미디어·문화예술 융합 인재 양성 목표 내년 1학기 신입생 모집은 이달 28일까지 모집

성균관대 600주년 기념관[사진=성균관대 홈페이지]

성균관대는 미디어와 문화예술 분야를 융합해 연구와 실무 중심 교육을 함께 진행하는 미디어문화융합대학원을 내년 3월 신설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에 신설되는 미디어문화융합대학원은 기존의 언론정보대학원과 문화융합대학원을 융합하여 확대 재편한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미디어 테크놀로지를 통한 소통과 문화예술 경영 정책 분야 연구와 실무 능력을 겸비한 융합인재를 양성하고 재교육하는 것을 목표로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와 문화융합학과 2개의 학과가 신설된다.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는 △디지털저널리즘 △광고홍보 △문화콘텐츠, 문화융합학과는 △문화예술경영 △엔터테인먼트경영 △도시공간문화 △유네스코국제문화정책 △휴비즈니스 세부 전공으로 각각 구성된다.
 

[사진=성균관대]

주임교수는 전 PR학회장인 박현순 교수를 비롯해, 엔터테인먼트 학회 이사인 장병희 교수, 전 한국언론학회 이사인 금희조 교수, 신중진 건축학과 교수, 전 한국방송학회 이사인 서미혜 교수, 최희정 사회복지학과 교수 등 각 학문 분야 전문가와 현장 중심가 등 미디어와 문화예술 업계 교수진이 강의를 진행한다.

미디어문화융합대학원 신설을 준비하는 금희조 원장은 “급변하는 미디어 문화예술 환경을 주도하는 융합대학원의 교육 목표에 맞춰 학생들은 자신이 속한 학과와 전공에 국한되지 않고 강좌를 자유롭게 수강하고 각 분야 학계와 현업을 대표하는 전문가가 지도하는 강의와 교육 프로그램, 현장실습과 프로젝트 등에 참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내년 1학기 3월에 입학하는 신입생 모집은 이달 14일부터 28일까지 진행한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