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하철 총파업’ 16일 6시 반부터...서울시 “출근길 교통불편 최소화”

최지현 기자입력 : 2019-10-15 23:42
서울지하철 1~8호선, 16일 6시 30분~18일 총파업 평시 대비 열차운행률 70%...서울시 "예비인력 최대한 투입해 출근길 불편 최소화" 파업 중 노사교섭 지속...조기 종료 가능성 있어 노조 △임금피크제 폐지 △지하철 안전인력 충원 △4조2교대제 요구

15일 오후 서울 성동구 서울교통공사 본사에서 '2019년도 임·단협 4차 본교섭' 중인 서울교통공사 노사.[사진=연합뉴스 제공]


서울지하철 1~8호선이 16일 오전 6시 30분부터 18일까지 파업에 돌입한다.

파업으로 지하철 운행률 하락이 불가피해지면서 출퇴근 시간 등 교통 불편이 예상되나, 서울시는 예비인력을 최대한 투입해 출근길 불편만은 최소화한다는 입장이다.

서울교통공사 노사는 15일 오후 3시부터 파업 전 본교섭을 진행했으나, 끝내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오후 9시 55분 협상결렬이 선언됐다.

서울교통공사노조는 서울 성동구 서울교통공사 본사에서 공사 측과 진행한 교섭이 결렬돼 16∼18일 총파업을 벌인다고 15일 밝혔다.

기관사 등 승무 분야는 16일 오전 6시 30분, 기타 분야는 오전 9시부터 파업에 들어간다.

노조는 이날 10시 30분 서울시청 앞 동편도로에서 6000여명의 조합원이 참석하는 총파업 출정식을 가질 예정이다. 이후 오후 2시부터는 시내 80여개 역사에서 집회가 계획돼있다.

다만 노사 모두 파업 중에도 교섭을 지속하겠다는 입장을 밝혀 파업이 조기종료될 가능성도 남겨뒀다.

파업 기간 중 평소 대비 열차 운행률은 필수 운행비율 수준인 1~4호선 65.7%, 5~8호선 78.1%까지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시와 서울교통공사는 파업에 따른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예비인력을 최대한 투입해 출근시간대인 아침 7시부터 9시까지는 평시 100% 수준으로 운행률을 유지하기로 했다.

또한 시내버스 추가 운행, 개인택시 부제 해제 등 비상수송 대책을 총동원해 시민 불편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노조는 지난 6월부터 △임금피크제 폐지 및 임금구조 개선 △지하철 안전인력 충원 △4조2교대제 확정과 이에 따른 인력충원을 요구해왔다.

사측은 "노조 요구안은 서울교통공사가 해결할 수 없는 문제"라는 입장을 고수하면서 총 19회의 교섭 끝에 노조는 79.3% 찬성률로 쟁의를 결의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